뉴스 > 야구
MLB 토론토, 보스턴에 연장 13회 극적 끝내기 승리
토론토 AL 와일드카드 3위 ‘가을야구’ 경쟁 치열
18일 새벽 류현진 보스턴 전 등판 4번째 4승 도전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9-17 10:48:37
▲ MLB 토론토 선수들이 16일(현지시간) 13회 연장전끝에 승리한 뒤 그라운드로 뛰쳐 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가을야구를 향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류현진 선발 등판 경기를 하루 앞두고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연승을 이어 가을야구’에 나서야 하는 토론토 류현진의 어깨가 무겁다.
 
토론토는 17(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3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홈 경기에서 연장 13회 접전 끝에 4-3으로 승리했다. 토론토는 4연패 뒤 2연승을 달렸다. 아메리칸리그(AL) 와일드카드 경쟁에서도 4위를 유지했다.
 
MLB 포스트시즌(PS) 티켓은 와일드카드 3위까지 주어진다. AL 와일드카드 순위에서 2위를 달리던 토론토는 15일까지 텍사스와의 4연전을 내리 패배해 4위까지 밀려났다. 대신 텍사스는 와일드카드 2위로 뛰어올랐고 AL 서부지구 선두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0.5경기 차로 추격하며 PS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현재 AL 와일드카드 순위에서 탬파베이 레이스가 선두 독주를 펼치고 있고, 텍사스와 시애틀 매리너스, 토론토가 나머지 2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 중이다.
 
PS에는 각 리그에서 지구 우승 3개 팀과 3개팀을 제외하고 승률이 높은 와일드카드 1~3위가 출전권을 얻는다. 와일드카드 4위 토론토와 3위 시애틀의 격차는 0.5경기차, 2위 텍사스와는 1.5경기 차다.
 
이날 경기는 극적이었다. 패색이 짙던 토론토는 1-2로 뒤진 91사에서 대타 캐번 비지오가 우전 안타를 치며 추격의 실마리를 찾았다.
 
이후 상대 투수의 폭투 등으로 22루가 됐고 돌턴 바쇼가 중견수 키를 살짝 넘기는 적시 3루타를 작렬하며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갔다.
 
연장전도 짜릿했다. 토론토는 2-2로 맞선 연장 12회초 승부치기 12루에서 파블로 레예스에게 중전 적시타를 내줘 2-3으로 밀렸다. 그러나 연장 12회말 조지 스프링어의 진루타로 13루를 만든 뒤 보 비셋의 희생타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승부는 13회말 공격에서 갈렸다. 13회초 수비를 무실점으로 막은 토론토는 23루에서 휘트 메리필드가 3루 끝내기 내야안타를 쳐 경기를 마무리했다.
 
힘겹게 승리한 토론토는 18일 오전 230분 같은 장소에서 보스턴과 홈 경기를 치른다. 토론토 선발 투수는 류현진, 보스턴 선발은 올 시즌 99패 평균자책점 4.56을 기록한 닉 피베타가 나선다.
류현진은 8월 부상에서 복귀해 33패 평균자책점 2.93의 나쁘지 않은 성적을 거뒀다. 타구에 맞아 조기 강판한 지난 달 8일 클리블랜드 가디언스 전을 제외하면 모든 선발 등판 경기에서 5이닝 이상을 책임졌다.
 
류현진은 4번째 시즌 4승 도전에 나선다. ‘가을야구희망을 놓지 않고 있는 토론토는 승리가 절실하다.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 재활을 마치고 지난달 2일 복귀전을 치른 류현진은 814일 시카고 컵스전(5이닝 2실점 비자책), 21일 신시내티 레즈전(5이닝 2실점 비자책), 27일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전(5이닝 3실점 2자책)에서 내리 승리를 챙겼다. 그러나 9월 들어서는 좀처럼 승리와 연을 맺지 못하고 있다.
 
2일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경기에서 5이닝 2실점으로 나쁘지 않은 투구를 하고도 승리를 낚지 못했다. 7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서도 5이닝 2실점했지만 타선 도움을 받지 못해 패전 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13일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6이닝 5피안타(1홈런) 5탈삼진 1볼넷 3실점으로 호투했다. 다만 타선이 침묵하면서 오히려 시즌 3번째 패전을 떠안았다. 승리가 불발됐지만 류현진은 부상 복귀 후 처음으로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작성하면서 건재함을 뽐냈다.
 
올 시즌 33패 평균자책점 2.93을 기록 중인 류현진은 올 시즌 보스턴전을 포함해 세 차례 더 등판할 전망이다.
 
전통의 보스턴은 AL 와일드카드 3위인 시애틀에 7.5경기 차로 뒤져 포스트시즌 진출이 어려워진 상태다. 그러나 보스턴 타선은 만만치 않다. 보스턴은 AL 팀 타율 2(0.263), OPS(출루율+장타율) 4(0.763)를 달리고 있다.
 
최근 4경기 연속 홈런을 허용한 류현진은 보스턴 타선의 장타를 경계해야 한다. 보스턴은 팀 홈런 부문에서 8(174)로 중위권이고 팀 장타율에서는 0.4353위다.
 
LA 다저스 시절 한솥밥을 먹었던 저스틴 터너, 알렉스 버두고와의 맞대결도 관심을 모은다. 보스턴에서 뛰는 일본인 타자 요시다 마사타카와 류현진의 한일 투타 대결도 팬들의 눈길을 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