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정치
美하원의장 주도 임시예산안 부결…정부 셧다운 초 읽기 돌입
지출 30% 삭감·국경 강화안 냈으나 공화 강경파 설득 실패
10월 1일 셧다운 임박에 대안 부재…상원안은 하원의장이 거부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9-30 08:15:00
▲ 미국 워싱턴 D.C.에 소재한 미 의회.  EPA=연합뉴스
 
미국 의회가 29(현지시간)에도 예산안 합의에 실패하면서 연방정부가 업무를 중단하는 셧다운사태가 불가피하다.
 
셧다운을 피하려면 의회가 내년도 회계연도가 시작하는 101일 전에 정부 예산안을 처리해야 하지만 시한을 불과 하루 남겨두고 그 가능성은 극히 희박하다.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하원 공화당을 이끄는 케빈 매카시 하원의장이 주도한 임시 예산안이 이날 하원 본회의에 상정됐으나 찬성 198표 대 반대 232표로 부결됐다.
 
하원 의석은 공화당 222, 민주당 212석으로 공화당 자력으로 처리가 가능하지만 공화당 내 강경파 21명이 반대표를 던져 매카시 의장의 발목을 잡았다.
 
매카시 의장은 강경파를 설득하기 위해 국방·보훈·국토 안보·재난 구호 등 일부 기능을 제외한 정부 지출을 약 30% 삭감하고 국경 통제를 강화하는 내용의 예산안을 마련했지만 강경파는 충분하지 않다며 반대했다.
 
하원 민주당도 예산안이 조 바이든 대통령과 매카시 의장이 올해 5월 합의한 지출 총액보다 정부 예산을 더 줄여 각종 복지 프로그램을 삭감했다는 이유 등으로 반대표를 던졌다.
 
부결된 임시예산안은 의회가 전체 예산안에 합의하지 못한 상황에서 협상 시간을 벌기 위해 10월 한 달 정부 운영에 필요한 예산을 담았으며 이 같은 막판 시도마저 실패하면서 정부 셧다운이 거의 확실해졌다고 AP통신 등은 평가했다.
 
매카시 의장이 공화당 내 강경파를 설득하는 데 실패하면서 그의 리더십도 위기에 직면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강경파는 20여명에 불과하지만 의장 불신임 투표를 요구할 권한이 있어 매카시 의장이 하원 민주당과 초당적 예산안을 마련하는 길조차 차단하고 있다.
 
앞서 상원에서는 민주당과 공화당이 1117일까지 필요한 정부 예산을 확보하는 임시예산안에 초당적으로 합의했으며 이번 주말 처리를 시도할 방침이다.
 
이 안은 하원 공화당 안과 달리 지출 규모를 현재 수준으로 유지하며 우크라이나 지원용 예산 60억달러와 재난 구호용 60억달러를 포함했다.
 
그러나 매카시 의장이 상원안이 하원으로 넘어와도 상정하지 않겠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혀 역시 양원 통과가 어려운 상황이다.
 
1010시 이후 셧다운이 시작되면 필수 업무를 하는 공무원은 무급으로 일하고 나머지 공무원은 무급 휴직에 들어가면서 정부 기능이 일부 정지된다.
 
현역 군인 130만명은 무급으로 복무하며 재외공관 등 국가 안보 관련 기관도 계속 운영한다항공 운항에 필요한 관제사와 공항 보안 검색 직원 등도 무급으로 일하지만 셧다운이 장기화하면 운항에 차질이 예상된다.
 
국립공원은 2018년 셧다운 때 각종 서비스가 중단된 상태에서도 관람객 방문을 허용했지만 이번에는 대부분 문을 닫기로 했다.
 
샬란다 영 백악관 예산관리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셧다운으로 국내총생산(GDP)0.10.2% 감소할 수 있으며 0.1%가 많지 않은 것 같지만 무려 260억달러에 해당한다면서 공화당의 예산안 처리 협조를 당부했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