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폴리로그 > 대통령실·총리실
박진 외교, 파리서 “부산세계박람회 국제사회 기여할 것” 유치활동
한·프랑스 21세기 포괄적 동반자 관계 강화
장혜원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0-01 11:07:11
▲ 박진 외교부 장관은 28∼29일(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파리를 방문해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활동을 했다. 29일 프랑스국제관계연구소(IFRI)에서 '글로벌 중추국가(GPS)로서 한국의 외교'를 주제로 열린 라운드테이블에서 발언하는 박진 장관. 외교부 제공
 
 
박진 외교부 장관은 29(현지시간) 프랑스국제관계연구소(IFRI)에서 국제정치 전문가들과 글로벌 중추국가(GPS)로서 한국의 외교를 주제로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 박 장관은 파리를 방문해 ‘2030 세계박람회부산 유치 활동도 활발하게 진행했다.
 
박 장관은 기조연설에서 국제사회의 전례 없는 도전과제가 중첩된 상황에서 한국은 복합위기 극복을 위해 민주주의 가치를 수호할 능력과 의지가 있다며 정부의 글로벌 중추국가 비전을 소개했다.
 
그는 우리 정부가 지난해 12월 최초로 지역전략인 인도태평양 전략을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그런 뒤 프랑스 등 유사입장국과 규범에 기반한 역내 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또 한국은 자유, 민주주의, 인권 등 보편적 가치와 규범에 기반한 질서를 위해 노력 중이라며 한·미 동맹 강화, ·일관계 정상화, 상호존중과 호혜에 입각한 성숙한 한·중 관계 추구, ·ASEAN, ·태도국, ·인도와의 협력 강화 등에 대해 설명했다.
 
프랑스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북한의 핵개발 및 미사일 위협을 규탄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 문제의 평화로운 해결을 꾸준히 지지해준 것에 사의를 표했다.
 
박 장관은 지난 6월 윤석열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통해 정치·경제·외교·안보·과학기술·문화분야·우주 등 미래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은 데 대해 우리의 글로벌 중추국가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양국이 보편적 가치에 기반하여 더욱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2026년 양국 수교 140주년이 양국 협력에 새로운 초석을 놓을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박 장관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개최를 통해 한국이 그동안 이루어낸 성장과 발전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함으로써 국제사회에 책임 있는 기여를 다할 것이라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참석자들의 관심과 지지를 요청했다.
 
박 장관은 이날 7개국 파리 주재 국제박람회기구 회원국 대사들과의 오찬에서도 세계박람회 부산 개최에 대해 지지를 요청했다
 
전날에는 디미트리 케르켄테츠 국제박람회기구(BIE) 사무총장과의 만찬에서 한국 정부의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노력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조언을 요청했다
 
이에 케르켄테츠 사무총장은 한국의 유치 활동을 평가하면서 개최지 선정 투표에서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외교부는 이번 행사를 두고 프랑스의 전문가들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부산세계박람회 개최를 통한 한국의 국제사회 기여 의지에 대한 이해를 제고했다·프랑스간 21세기 포괄적 동반자 관계 강화와 더불어 유럽 국가들과의 가치 파트너십을 증진하는 자리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