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영·CEO
이재용 회장, 중동 3개국서 명절 현장경영
추석 연휴 기간 사우디·이스라엘·이집트 방문… 임직원 격려
“중동은 미래 먹거리 가득 찬 보고… 과감하게 도전하자”
양준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0-02 15:12:00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사우디 네옴시티 건설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올해 추석 연휴를 이용해 사우디아라비아·이스라엘·이집트 등 중동 3개국을 찾아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기 위한 ‘명절 현장 경영’에 나섰다.
 
이재용 회장은 1일(현지 시각) 사우디 서북부 타북주에서 삼성물산이 참여하고 있는 친환경 스마트시티 ‘네옴(NEOM)’ 산악터널 공사 현장을 점검했다.
 
이 회장은 지난해 회장 취임 직후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건설 현장을 점검한 데 이어 1년 만에 다시 중동 지역을 찾아 현지 사업을 살펴보고 미래 먹거리 발굴에 나섰다.
 
스마트시티 ‘네옴’은 사우디의 대규모 국가 개혁 프로젝트 ‘비전 2030’의 일환으로 구축 중인 미래형 신도시로 삼성물산은 ‘네옴’의 핵심 교통·물류 수단인 지하 철도 공사에 참여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지난해 네옴시티를 구성하는 4개 구역 △더 라인(거주 공간) △옥사곤(친환경 산업 단지) △트로제나(산악 휴양·레저 단지) △신달라(해양 리조트 단지) 중 ‘더 라인’의 하부 교통망 및 인프라 시설 ‘스파인’의 일부 구간 터널공사를 시작했다. 삼성이 맡고 있는 터널 길이는 총 12.5km에 달한다.
 
이재용 회장은 명절에도 쉼 없이 네옴 건설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임직원들을 격려하면서 사우디 네옴을 비롯해 탈(脫)석유로 대변혁을 추진 중인 중동 지역 비즈니스 확대 방안을 경영진과 논의했다.
 
이 회장은 “중동은 미래 먹거리와 혁신 기술 발휘 기회로 가득 찬 보고다”며 “지금은 비록 타지에서 가족과 떨어져 고생하고 있지만 '글로벌 삼성'의 미래를 건 최전선에 있다는 마음으로 과감하게 도전하자”고 당부했다.
 
이 회장은 삼성을 본격적으로 이끌기 시작한 2014년부터 명절마다 해외 사업장을 찾아 현지 사업을 점검하고 글로벌 기업 CEO들과 비즈니스 미팅을 소화하는 등 10년째 ‘명절 글로벌 현장 경영’을 이어오고 있다.
 
이재용 회장은 1일 사우디 방문에 앞서 이집트 중부 베니수에프주 소재 삼성전자 공장을 방문해 TV·태블릿 생산 현장을 점검한 뒤 중동 사업 전략을 논의했다.
 
이집트는 중동·아프리카 시장의 교두보로서 삼성전자는 베니수에프주 와스타시 콤 아부라디 공단에 공장을 세워 2012년부터 TV·모니터·태블릿 등을 생산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중동 스마트폰 시장 공략을 위해 이집트에 스마트폰 생산 공장도 추가로 건설할 계획이다.
 
이 회장은 지난달 28일에는 삼성전자 이스라엘 R&D 센터에서 혁신 스타트업과 신기술 투자 현황을 보고 받고,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미래 혁신 기술’ 확보 방안을 점검했다.
 
이스라엘은 인공지능과 반도체·바이오·자율주행 등 혁신 기술 스타트업 7000여 곳을 보유한 ‘스타트업 대국’으로 삼성은 미래 신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이스라엘 R&D 센터와 삼성리서치 이스라엘 등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삼성은 삼성전자의 글로벌 투자 자회사 ‘삼성넥스트’를 통해서도 인공지능·로봇 등 현지 혁신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