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시정·구정
인천 남동구·남동구의회 총무위원회로 ‘사무관 인사’ 엇박자 통보
총무위원회로 승진자 법 검토 없이 엇박자 통보
뿔난 상임위 규정도 안 지키는 집행부는 꼼수다
비서실장 사표로 공석… 구청장, 승진은 누구 선택?
김양훈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2-06 14:01:32
▲ 인천 남동구청 전경. 남동구
 
인천시 남동구가 사무관 승진자 인사를 두고 규정도 안 지키는 엉터리 행정을 일삼아 의회 반발을 불러오며 파문이 커지고 있다. 
 
실제 해당 총무과는 인사에 있어 6자리 승진자를 의결해 달라고 남동구의회 총무위원회로 일방적 통보를 했다가 위원회로부터 법 규정을 잘 살피라고 일침을 당했다.
 
사무관 승진자가 5자리이면 규정은 4배수로 20명이 심사 대상자로 6자리 승진자는 23명의 대상자다. 별정직 5급 비서실장이 갑자기 개인적 사정으로 인해 사표를 내 한 자리가 비었기 때문이다.
 
이에 행정직을 끼워 넣기 위해 총무과가 기안해 박종효 남동구청장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여기에 꼼수가 있다는 지적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별정과 행정직을 바꾸려면 남동구의회 총무위원회와 의회 의결을 통해 승인받아야 한다. 이런 규정을 깡그리 무시하고 6자리를 승인해 달라고 해 말썽이 일고 있다.
 
이에 총무위원회는 사전 보고도 없이 맘대로 기안해 1자리를 올린 사실을 두고 집행부가 의회를 무시한 태도는 도를 넘었다며 단단히 뿔이 났다.
 
의원들을 핫바지로 보고 이런 행태의 행정을 일삼는다는 것이다.
 
더불어 규정은 지키라고 있다는 것, 그 규정을 무시하는 인사 전횡을 두고 1자리 승진에 있어 누구를 시키기 위해 꼼수를 피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비서실장 사표는 최근 일로서 비서실장 공백은 미리 행정을 바로 보지 못한 무능으로 인해 불가피한 사안이 됐다. 행정직을 비서실장으로 시킨다는 소리는 청 내부에서도 돌았던 내용이다.
 
박종효 구청장은 엉망 행정에 대하여 스스로 책임감과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소리다.
 
공직자의 인사는 라인의 식구 챙기기보다 공정해야 한다. 승진자가 누구냐고 점치고 있지만 최종 구청장의 승인에서 흐름을 감지할 수 있고 검증이 될 수 있다는 해석이다.
 
공직자의 인사는 구청장의 권한이지만 공정과 상식이 부족한 인사 검토로 무능이 절정에 달라고 있다는 박종효호의 평가는 꼭 난파선을 방불케 한다고 곱지 않다. 
 
시흥시 경우 인사팀과 그린벨트를 기안하는 시흥시만의 특색의 지적과 요직의 공무원들이 대거 승진된 사실이 있다. 남동구도 요직에서 그러하지 말라는 법이 없다는 주장도 있다. 
 
최근에는 남동구 조직 개편을 두고 행정직과 기술직의 첨예한 기 싸움은 내부적 갈등이 컸다. 심판자로서 남동구 총무위원회가 개편의 가치가 없다는 이유로 불허했다.
 
또 위생과는 보건의 전문성이 필요한 자리다. 하지만 복수로 행정과 보건과장 자리가 겹쳐 있다. 주민의 삶의 질을 위해서는 전문성이 있는 과장으로 업무 토대가 다져야 한다는 주민들의 생각이다. 추후 구청장 결정이 어떠할지 이도 관심사다.
 
한편, 민선8기 박종효 구청장이 들어와 민선6기 비서실장을 역임하면서 남동도시관리공단 본부장까지 역임한 인사는 도박에 연루가 되어 벌금을 받았다. 그러나 구청장이 기구의 책임자로 내정해 근무시키고 있다. 
 
현재 인천광역시 운영위원장을 수행하고 있는 위원장과 함께 도박하다가 경찰에 의하여 적발된 인물이다. 박종효 남동구청장은 주변에 사람이 없으면 이런 인사를 써야 한다는 참담하다는 지적은 매우 뼈아프게 들리고 있다. 
 
남동구 행정의 추락과 사업도 예산이 없어 총체적 위험 수위에 도달했다는 주민들의 지적이다. 고목과 같았던 자치단체가 딱정벌레가 서서히 줄기 파먹는 것처럼 엇박자는 고사시키는 쪽으로 흘러가고 있다는 평가가 대세로 인식되고 있다.
 
이와 관련, 총무과 인사팀 관계자는 과거에도 이런 인사의 사례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건직과 행정직은 구청장의 고유 권한이다. 규정은 지키라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그렇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