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야구
‘바람의 손자’ 이정후, MLB 한국인 포스팅 최고액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6년 1484억 원 계약할 듯
샌프란시스코 공식 발표 전… 현지 소식통 일제히 보도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2-13 12:02:32
▲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이정후가 10월 1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3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서 경기를 마친 뒤 팬들에게 작별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990년대 한국 프로야구의 스타였던 바람의 아들이종범의 아들 이정후(25)611300만 달러(1484억 원)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SFG)와 입단 합의했다는 소식이 들렸다.
 
뉴욕 포스트 존 헤이먼·디애슬레틱의 켄 로젠탈 기자 등 미국 현지의 대표적인 소식통은 13(한국시간) 엑스(옛 트위터)이정후가 SFG와 611300만 달러에 입단 합의했다. 계약서에 4년 뒤 옵트아웃(구단과 선수 합의로 계약 파기) 조항이 포함됐다고 썼다.
 
아직 SFG와 이정후 측은 입단 합의 여부를 공개하지 않았다.
 
만약 헤이먼 등의 보도가 사실로 확인되면 이정후는 한국 선수의 빅리그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 역사를 새로 쓴다.
 
앞서 류현진이 2013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6년간 3600만달러(연평균 600만 달러)에 계약하며 한국프로야구를 거쳐 미국 메이저리그로 직행하는 첫 사례를 만들었다. 아울러 현재까지 포스팅으로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한국 선수 중 최대 규모 계약이었다.
 
타자 중에서는 이정후의 절친한 선배인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2021년 샌디에이고와 한 42800만 달러(연평균 700만 달러) 계약이 최대 규모였다. 연평균 보장액은 김하성이 류현진보다 높다.
 
이정후는 총액 규모와 연평균 금액(1883만 달러)에서 모두 류현진과 김하성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한국인 빅리거 자유계약선수(FA) 계약으로 시야를 넓혀도 이정후는 역대 총액 2위가 된다.
 
추신수는 2014년 텍사스 레인저스와 713000만 달러에 계약했다. 연평균 금액은 당시 추신수가 1857만 달러로 1883만달러의 이정후가 더 높다류현진은 2020년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8000만 달러에 계약했다. 한국인 빅리거 평균 연봉(2000만 달러) 최고 기록이다.
 
이정후는 계약 총액은 추신수에 이은 2위 평균 연봉은 류현진 다음으로 높은 계약을 체결할 것으로 보인다.
 
이정후는 2022년 한국프로야구 KBO리그 최우수선수에 오르는 등 7시즌 동안 타율 0.340·65홈런·515타점 ·69도루·581득점으로 활약했다.
 
2023시즌 종료 뒤 원소속구단 키움 히어로즈의 동의를 받아 포스팅으로 메이저리그 진출을 추진한 이정후는 많은 구단의 관심을 받았다.
 
미국 현지 언론에서 이정후의 아버지 이종범 전 LG 트윈스 코치의 현역 시절 별명이 바람의 아들이다. 이정후는 바람의 손자라는 멋진 별명도 가지고 있다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가장 적극적인 구단은 SFG였다피트 퍼텔러 SFG 단장은 10월 서울 고척스카이돔을 찾아 이정후의 플레이를 관찰하기도 했다.
 
이정후의 협상 기한은 내년 14일까지였지만 SFG는 속전속결로 이정후와의 계약을 마무리한 것으로 보인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