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제철·기계·에너지
한반도 주변 해역에 ‘이산화탄소 저장소’ 생길까
석유공사·SK어스온·한양대 등 산·학·연, 저장소 확보에 ‘맞손’
한반도 주변 해역 정밀 탐사 이후 이산화탄소 저장량 평가
‘2050 탄소중립’ 달성 위해 10t 규모 이산화탄소 저장소 필요
김기찬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2-26 10:49:48
▲ 한국석유공사 전경. (사진=한국석유공사 제공)
 
국책과제 중 하나인 상용화급 대규모 이산화탄소 저장소 확보를 위해 7개 기관·기업·대학이 손을 맞잡는다.
 
한국석유공사·한양대·SK어스온·한국지질자원연구원 등 7개 기업과 기관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전담하는 국책과제 한반도 권역별 종합 2D·3D 물리탐사 및 전산 재처리를 통한 상용화급 대규모 이산화탄소 저장소 확보에 참여한다고 26일 밝혔다.
 
해당 과제는 한반도 주변 해역에서 이산화탄소 저장소 후보지를 찾는 것이 핵심이다. 한반도 주변 해역을 3개 권역(동해·서해·남해)으로 나눠 정밀 탐사해 이산화탄소를 어느 지점에 얼마나 저장할 수 있는지 평가한다.
 
과거 진행한 이 지역 유전탐사 시 확보한 자료를 개선하고, 자료가 부족했던 해역은 추가 탐사를 진행해 이산화탄소 저장소 유망지역을 발굴하는 작업이 진행된다. 또 표준화되지 않은 이산화탄소 저장소 선정 방법에 대한 기준도 제시할 계획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41차 국가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에서 CCS(이산화탄소 포집·저장)를 통한 온실가스 국가감축목표(NDC)2030년까지 연간 480만t으로 상향한 바 있다. 이에 정부가 제시한 2050년 국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10t 규모의 경제성과 안전성을 담보할 수 있는 대규모 이산화탄소 저장소가 필요한 셈이다.
 
한양대는 주관연구기관으로 과제수행을 총괄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한국석유공사 등 공공부문과 서울대·연세대·인하대 등 학계가 과제를 수행한다. 슈퍼컴퓨팅 전문기업인 코코링크도 힘을 보태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의 자원개발 자회사 SK어스온은 원유탐사 기술 역량을 활용해 이산화탄소 저장소 선정기준을 수립한다.
 
한편 석유공사는 자체 추진하는 국내 대륙붕 중장기 개발 계획인 광개토 프로젝트와 이번 과제를 연계할 계획이다.
 
광개토 프로젝트는 2031년까지 총 24공의 탐사 시추와 약 17000의 물리 탐사를 수행해 동해 가스전의 4배에 달하는 1조입방피트 규모의 새 가스전을 개발하고, 400t 규모의 CCS 시설을 확보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