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선·해운
해수부, 올해 친환경선박 전환에 2422억 원 투입
친환경선박 45척 건조… 30척은 대기오염 저감장치 설치 등 개조
김기찬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1-30 10:18:44
▲ 친환경선박 연료인 그린 메탄올이 울산항에서 세계 최초로 컨테이너 선박에 공급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 등이 온실가스 규제 대응 차원에서 친환경선박 보급 확대에 2422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해양수산부는 1차 친환경선박 개발·보급 기본계획’(2021~2030)에 따라 이와 같은 내용의 2024년 친환경선박 보급 시행계획을 수립해 30일 고시했다. 지원규모는 국비 1859억 원과 지방비 등 563억 원이다.
 
공공부문은 48척을 친환경선박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 중 28척은 전기추진 선박이나 하이브리드 선박 등으로 건조하기로 했다. 나머지 20척은 경유를 연료로 사용하며 비교적 최근에 건조돼 선령이 낮은 선박으로, 대기오염물질 저감장치(DPF)를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민간부문에서는 17척의 친환경선박 건조를 지원하고 추가로 10척의 선박에 대해 친환경 설비 설치 시 이차보전 등 금융지원을 지속할 예정이다.
 
아울러 연료공급 시설 확충을 위해 액화천연가스(LNG) 연료 수급과 화물하역 동시 작업에 대한 영향 평가 모델을 개발한다. 국가 친환경 인증제도 대상도 선박에서 기자재까지 확대하는 등 친환경 기반의 산업 생태계 조성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은 친환경선박 전환을 통해 강화되는 국제 탈탄소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국가 온실가스 저감목표도 달성할 수 있도록 이번 시행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친환경선박 보급 시행계획 내용은 해수부 누리집(www.mof.go.kr)의 알림·뉴스-공지사항 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