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식품·요식·유흥
고물가에 대체식품 인기… 대체·수입산 식품 판매 최대 6배 증가
G마켓 판매량 분석 결과… 수입·대체 식품 인기
고물가 관련 설 관련 상품군 평균 구매단가 10%↑
6일까지 ‘설 빅세일’ 열어… 15% 쿠폰 무한정 증정
김나윤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01 13:33:33
▲ G마켓이 설 구매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수입·대체식품 판매가 최대 6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G마켓 제공
 
고물가가 지속되면서 명절 음식도 대체식품이나 수입산 식품을 찾는 경우가 많으면서 판매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업계에 따르면 G마켓은 설을 열흘 가량 앞둔 122~30일간 식품 판매량을 지난해 설 전 동기(202313~11)와 비교 분석한 결과, 수입·대체식품 판매량이 최대 6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라봉 판매량은 명절 대표 과일로 꼽히는 사과 판매량을 앞질렀다.
 
실제 설 행사 10일차인 131일 오후 5시 기준 2만 원대의 서귀포인정 레드향’(2.5kg)7억 원 이상, 1만 원대의 미국산 프리미엄 우삼겹’(250gX4)2억 원 이상 팔리는 등 대체식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과일의 경우 만감류가 단연 인기다. 오렌지 판매량이 지난해 대비 556% 증가해 수요가 가장 많이 늘었고, 한라봉·천혜향은 28% 증가했다.
 
특히 한라봉·천혜향의 판매량이 사과 판매량 보다 약 10%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 딸기(130%) 바나나(67%) 키위(15%) 포도·샤인머스캣(9%) 등 대체과일이 전반적으로 인기를 끌었다. 같은 기간 명절 대표 과일로 꼽히는 사과는 23%, 배는 2% 각각 증가했다.
 
육류의 경우 비교적 저렴한 가격대의 수입산이 인기다. 돼지고기의 경우 수입산 판매량이 2배 이상(167%) 증가했고, 국내산은 20% 증가에 그쳤다.
 
다만 소고기의 경우 여전히 한우 선호도가 높아 한우 판매량은 45%, 수입산은 23% 각각 늘었다. 저렴하고 먹기도 간편한 양념육도 인기다. 같은 기간 소고기양념육(69%)·돼지고기양념육(20%)·닭고기양념육(13%) 모두 판매량이 증가했다.
 
고물가에 구매객단가도 소폭 올랐다. 설 관련 품목을 기준으로 고객 1인당 평균 구매객단가를 살펴본 결과 전체 10%가량 증가했다. 지난해 설 준비에 10만 원을 썼다면 올해는 11만 원을 소비했다는 의미다.
 
품목별로 과일의 경우 사과(39%)·(21%) 등 전통 명절 품목은 평균객단가가 증가했고, 한라봉·천혜향의 경우 4% 감소했다. 육류의 경우 돼지고기는 11% 증가, 소고기는 3% 감소했다.
 
한편 G마켓은 6일까지 설 프로모션 설 빅세일을 진행한다. 최대 5만 원까지 할인되는 ‘15% 쿠폰을 무한정 제공하고 매일 최대 85% 할인가의 특가상품을 공개한다.
 
G마켓 관계자는 고물가에 온라인을 통해 조금이라도 저렴한 가격으로 설을 준비하려는 수요가 늘고 있다대체과일·수입육 등으로 알뜰하게 명절 선물 및 상차림을 준비하려는 고객을 위해 2~3만 원대의 다양한 저가상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