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방·군사
푸틴, 김정은에 승용차 선물… 러시아판 롤스로이스 ‘아우르스’ 줬나?
김여정 “친분 관계의 훌륭한 선물”
김정은, 러시아에 감사 전달
곽수연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20 11:34:12
 
▲ 지난해 북·러 정상회담에서 푸틴 전용차 아우르스에 승차한 김정은이 만족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를 위반하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러시아산 고급 승용차를 선물한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북한은 푸틴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러시아산 전용 승용차를 선물했다고 밝혔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박정천 당 비서와 김여정 당 부부장이 18일 러시아 측으로부터 이 선물을 전달받았다고 보도했다.
 
김여정은 “(푸틴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보내드린 선물은 북·러 두 나라 수뇌 분들 사이에 맺어진 각별한 친분 관계의 뚜렷한 증시이자 가장 훌륭한 선물이다김정은 동지께서 뿌찐(푸틴) 대통령 동지에게 보내시는 감사의 인사를 로씨야(러시아) 측에 정중히 전달했다”고 전했다.
 
차종 등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일각에선 러시아판 롤스로이스로 불리는 아우루스(Aurus)일 것이라는 가능성을 제기했다. 지난해 9월 극동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열린 북·러 정상회담 때 푸틴 대통령은 김정은에게 자신의 전용차인 아우루스자동차를 소개한 바 있기 때문이다
 
아우르스는 러시아 대통령과 총리 등 고위급 인사들이 의전용으로 타는 브랜드다. 당시 김정은은 차량 외부를 살펴보다가 뒷좌석에 앉아 승차감을 시험했고 매우 만족한 표정을 지었다는 후문이다.
 
푸틴 대통령의 선물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상 금지하고 있는 사치품의 대북 유입에 해당될 가능성이 크다. 201712월 채택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97호는 북한에 운송수단 공급·판매·이전을 금지하고 있다
 
그동안 김정은을 비롯한 북한 수뇌부는 공개 행사에 독일의 고급 차량 브랜드 메르세데스 벤츠 여러 대를 끌고 나타나는 등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를 무색하게 했다. 지난달 북한 조선중앙TV에 방영된 기록영화에선 김정은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 600’ 모델 추정 차량에서 내리는 모습이 담겼다. 이 차량의 국내 가격은 26000만 원대부터 시작한다.
 
김정은은 또 지난해 128일 전국어머니대회 참가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을 때 마이바흐 S클래스 1세대 세단을 탔다. 20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관련자들을 격려할 때는 마이바흐 S클래스 리무진을 이용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3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2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