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기·전자·통신
말만 제4이통… 스테이지X ‘통신혁신 공염불’
자체망 전무해 통신 3사에게 통신망 빌려서 사업해야
자체통신망 구축 시기도 안갯속… 반쪽 서비스로 버틸 듯
노태하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3-27 09:12:16
▲ 서상원 스테이지엑스 대표가 지난달 7일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호텔에서 열린 스테이지엑스 제4이동통신사 선정 언론간담회에서 사업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혁신하는 딥테크 통신사로 패러다임을 제공하겠다며 탄생한 제4이동통신사 스테이지엑스를 두고 업계에서는 스테이지엑스가 5G 설비 구축 전까지는 사실상 알뜰통신사업자와 다를 게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26일 통신업계 한 관계자는 앞으로 최소 몇 년은 통신 3사로부터 기존 LTE망 뿐 아니라 5G망까지 대가를 지불하고 대여해야 한다며 스테이지엑스에 대해 알뜰통신사업자와 다를 게 없다고 꼬집었다.
 
이 관계자는 스테이지엑스가 입찰받은 28로는 음성이나 전국망 데이터서비스를 할 수 없다기존 통신 3사인 SK텔레콤·KT·LG유플러스로부터 전국망 서비스를 위한 통신망을 대여해야 하는데 사실상 알뜰통신사업자랑 크게 다를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실제 통신망 시설이 없는 알뜰통신사업자(MVNO)들은 현재 통신 3사로부터 대가를 지불하고 LTE·5G 통신망을 임차해 소비자들에게 통신 서비스를 재판매하는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스테이지엑스 역시 자체망이 없는 만큼 당분간 알뜰통신사업자들의 사업 방식과 큰 차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스테이지엑스 측은 자사가 알뜰통신사들과 달리 실제 통신망 인프라 투자 계획을 가지고 있는 이동통신망사업자(MNO)인 점을 강조하며 통신 3사로부터 통신망 대여 가격을 산정할 때도 그 기준이 알뜰통신사들과는 다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현재까지 28기지국이 없는 상황에서 스테이지엑스가 강조한 혁신적인 진짜 5G 서비스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한다.
 
업계 또 다른 관계자는 스테이지엑스는 통신 3사의 5G(3.5)을 대여해 전국망 서비스를 펼치고 향후 자사 5G(28)을 구축해 이 두 개를 합쳐서 5G 서비스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통신 3사 망으로 반쪽짜리 진짜 서비스를 하겠다는 것이 아니냐고 말했다.
 
과기부는 관계자는 스테이지엑스는 자사 설비가 갖춰진 일부 지역에서만 직접 5G 28를 서비스하고 전국적으로는 통신 3사의 5G망을 대여해 서비스 할 것으로 알고 있다서비스 시작 시점에 스테이지엑스가 어느 정도 설비를 가지고 있을지에 따라 통신 3사로부터 대여해야 할 통신망 양은 차이 나겠지만 지금으로선 알 수 있는게 없다고 말했다.
 
한편 서정원 스테이지엑스 대표는 지난달 7스테이지엑스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석해 “4번째 통신사가 아니라 혁신하는 딥테크(deeptech) 통신사로 패러다임을 제공하겠다며 스테이지엑스의 미래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파격적인(experimental) 요금제 지금까지 보지 못한 혁신적인(extraordinary) 리얼(real) 5G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사용자 경험(experience)을 제공할 계획 등을 강조했다.
 
서 대표는 이날 진짜 5G’ 서비스 지역에 대해 핫스팟을 중심으로 공연장·병원·학교·공항을 비롯한 밀집 지역에서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의 강점을 가진 와이파이(Wi-Fi)를 활성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스테이지엑스의 자체 통신망 구축 시기는 2025년 이후라고 밝혀졌을 뿐 정확한 시기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스테이지엑스는 1315G 28주파수 할당 경매에서 업계 예상 금액보다 2배 비싼 가격인 4301억 원에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스테이지엑스는 올해 총낙찰가의 10%430억 원을 정부에 납입해야 하며 3년 안에 28기지국 6000대도 의무적으로 구축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