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축구
‘황새’ 황선홍- ‘여우’ 신태용 파리올림픽행 길목 지략대결
혼혈 영입한 신태용호 인니, 체격서 안 밀리고 경험 우위
26일 오전 2시30분 킥오프… K리그 맞대결 황선홍 앞서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24 11:52:35
▲ 황선홍 감독이  22일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3차전 한일전을 앞두고 그라운드에 들어서고 있다. 대한축구협회·연합뉴스.
 
▲ 신태용 인도네시아 대표팀 감독이 1월 3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를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여우의 트릭을 깨고 파리행 7부 능선에 올라라.
 
황선홍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23세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6일 오전 230(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전을 치른다.
 
2024 파리 올림픽 남자축구 최종예선을 겸하는 이번 대회의 13위에는 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을 주며 4위는 대륙간 플레이오프를 거쳐 파리행 여부를 가린다.
 
한국 축구로서는 많은 게 걸린 한판 승부다. 패한다면 1988년 서울올림픽때부터 이어져 온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의 대업이 무산된다. 한국 축구 팬들에겐 당연하게 여겨지고 있는 올림픽 본선행이다. 파리행 티켓을 따내지 못한다면 황 감독의 지도자 경력에 치명적인 오점으로 남을 터다.
 
그에게 지난달 A대표팀 임시 감독의 중책을 맡겨 부담을 키운 대한축구협회는 더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의 4선 도전 여부가 주요 관심사인 시점이다.
 
상대 사령탑은 한국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아는 그라운드의 여우신 감독이다. 현역 시절 워낙 지능적인 플레이에 능했고 지도자로서도 팔색조 전술로 주목받은 신 감독은 여우등의 별명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미드필더 출신으로 2018러시아월드컵 사령탑을 지낸 신감독은 기본적으로 공격적인 축구를 펼친다. 여기에 상대가 예상치 못한 전술 변화로 상대를 당황하게 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신 감독을 상대로 스트라이커 출신의 황 감독은 K리그 맞대결 전적에서 우위를 점했다신감독은 황감독보다 두 살 아래로 같은 시기에 K리그를 누볐다둘은 신 감독이 성남 일화(현 성남FC)을 이끌고, 황 감독이 부산 아이파크와 포항 스틸러스 지휘봉을 차례로 잡은 20092012K리그에서 8차례 맞붙었는데, 황 감독이 341패로 앞섰다.
 
다만 토너먼트의 중요한 길목에서 황 감독이 패한 적이 있다. 2011FA컵 준결승에서 황 감독이 이끌던 포항이 신 감독의 성남에 0-3으로 완패했다.
 
팀 자체만 놓고 봐도 인도네시아는 만만치 않은 전력을 가지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신 감독 체제가 들어선 뒤 네덜란드에서 태어난 혼혈 선수들을 대거 끌어들이고 자국 선수들의 기량도 끌어올리면서 다른 팀이 됐다.
 
라파엘 스트라윅(덴하흐), 이바르 제너(위트레흐트), 네이선 조아온(헤이렌베인), 저스틴 허브너(세레소 오사카) 등 혼혈 선수들은 유럽 체형을 가지고 있다. 다른 인도네시아 출신 선수들의 체격이 왜소했던 예전과는 다르게 무시 못 할 수준이다.
 
한국이 과거처럼 피지컬에서 확실한 우위를 점하기 어렵다는 얘기다. 경험 면에서는 외려 신태용호가 황선홍호에 앞선다. 혼혈 4인방을 비롯해 현재 인도네시아 U-23 대표팀의 상당수 선수가 올 초 열린 2023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A대표팀의 주축으로 활약했다.
 
아시아 최고 무대를 경험하면서 기량과 경험 면에서 진일보한 이들이 이번 U-23 아시안컵에서도 맹활약하고 있다.
 
반면 황선홍호에서는 엄지성(광주), 정상빈(미네소타), 강성진(서울) 정도가 A대표팀에 몸담은 바 있을 뿐이다. 이들 모두 A대표팀 주전은 아니다.
 
그래도 객관적인 기량 면에서 황선홍호 태극전사들은 인도네시아보다 우위에 있다. 대회 득점 랭킹 공동 선두(3)인 이영준(김천 상무)을 비롯한 공격진이 제 몫 이상을 해준다면 황선홍호의 4강행은 보다 수월해질 수 있다.
 
특히 한국은 일본과 3차전에서 주전 선수들이 대거 휴식을 취하며 에너지를 충전했다. U-23 대표팀 간 역대 전적에서 한국은 인도네시아에 5전 전승을 기록 중이다.그러나 이 5경기는 모두 신 감독이 인도네시아 사령탑에 오르기 전 얘기여서 큰 의미는 없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