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골프
김성현·안병훈, PGA 투어 더 CJ컵 공동 4위
김성현, 시즌 최고 성적, 안병훈은 마스터스 여세 이어가
캐나다 펜드리스 2년 전 데뷔후 첫 우승 영광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06 17:58:58
▲ 김성현이 6일(한국시간) PGA 투어 더 CJ컵 바이런 넬슨 최종 4라운드에서 드라이버 티샷을 하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미국 프로골프(PGA)투어에서 활약중인 김성현과 안병훈이 PGA 투어 더 CJ컵 바이런 넬슨(총상금 950만 달러· 1311000만 원) 공동 4위에 올랐다.
 
김성현과 안병훈은 6(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71)에서 열린 대회에서 나란히 최종 합계 20언더파 264타를 기록했다. 이들은 에런 라이, 맷 월리스(이상 잉글랜드)와 공동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우승자 테일러 펜드리스(캐나다)3타 차다.
 
김성현에겐 올 시즌 개인 최고 성적이자 첫 톱 10이다지난 시즌 PGA 투어에 데뷔해 아직 우승이 없는 김성현은 올해 14개 대회에서 5차례 컷 탈락했고 대부분 3060위권을 맴돌았다. 시즌 최고 성적은 지난달 발레로 텍사스오픈 공동 14위이고 통산 최고 성적은 작년 9월 포티넷 챔피언십 준우승이다.
 
김성현은 이날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 버디 6, 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4타를 쳤다.
 
10번 홀(4)까지 버디만 4개를 낚은 김성현은 13번 홀(4) 두 번째 샷이 그린 앞 벙커에 빠져 첫 보기를 적어냈다. 하지만 14번 홀(4) 티샷을 그린에 올려놓고 2퍼트로 마무리해 곧바로 만회했다.
 
17번 홀(3)에서 버디를 추가한 김성현은 마지막 18번 홀(5) 두 번째 샷을 홀 3.4옆에 붙여 이글 퍼트를 떨어트렸다.
 
안병훈은 이날 버디 7, 보기 1개를 쳐 6언더파 65타를 쳤다. 전반을 버디 2, 보기 1개로 마친 안병훈은 후반 들어 버디만 5개를 몰아치는 저력을 과시했다. 특히 18번 홀에서는 공을 연속으로 벙커와 러프에 빠트리고도 정교한 어프로치샷으로 버디를 낚았다.
 
이로써 안병훈은 시즌 네 번째 톱 10 성적을 거뒀다.
 
PGA투어에서 우승이 없는 안병훈은 1월 소니오픈 준우승을 거뒀고 지난달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에선 공동 16위에 올랐다. 우승 트로피와 상금(171만 달러)은 펜드리스에게 돌아갔다. 2022년 투어 데뷔 후 첫 승이다.
 
CJ2017PGA 투어 정규대회 더 CJ컵을 제주도에서 개최했고 2020년부터는 3년간 대회 장소를 미국으로 옮겼다. 올해부터는 10년간 바이런 넬슨 대회의 타이틀 스폰서를 맡는다. 작년까진 AT&T가 타이틀 스폰서를 맡았다.
 
CJ컵 때는 모든 출전 선수의 이름이 우승 트로피에 새겨졌고 올해 바이런 넬슨부터는 역대 우승자들의 이름이 들어간다.
 
3라운드 단독 선두였던 펜드리스는 이날 벤 콜스(미국)에게 역전패할 뻔했으나 마지막 홀에서 기사회생했다. 한 타 차로 앞서가던 콜스가 18번 홀에서 이날 첫 보기를 적어냈고, 반대로 펜드리스는 극적인 버디를 잡아내며 막판 뒤집기에 성공했다.
 
알렉스 노렌(스웨덴)3(21언더파 263)를 차지했다. 김시우는 공동 13(17언더파 267), 강성훈은 공동 41(13언더파 271)로 대회를 마쳤다.
 
김주형은 공동 52(10언더파 274), 이경훈과 노승열은 공동 59(9언더파 275).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