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일반
고금리 여파에 韓가계부채 비율 3년반 만에 100% 밑돌아
2020년 3분기 이후 처음으로 90%대로 떨어져… 주요 34개 국가 중 여전히 가장 높아
임진영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09 11:03:36
▲ 서울 시내 은행 ATM 앞을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1분기 우리나라 가계부채가 3년 반 만에 경제 규모(국내총생산·GDP)를 밑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기간 저금리 기조와 부동산·주식 투자 활성화로 가계부채가 급증해 경제 규모를 훌쩍 넘어섰다가 2021년 하반기 기준금리 인상으로 인한 통화 긴축 기조가 수년째 이어지자 가계부채도 다소 수그러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기업 부채 규모는 여전히 GDP1.2배를 넘어 경제 규모와 비교할 때 주요 국가 중에서 네 번째로 많았다.
 
9일 국제금융협회(IIF)의 세계 부채 최신 보고서 분석 결과 올 1분기 기준 세계 34개 국가(유로 지역은 단일 통계)GDP 대비 가계 부채 비율을 조사한 결과 우리나라(98.9%)가 제일 높았다.
 
다음으로 홍콩(92.5%)·태국(91.8%)·영국(78.1%)·미국(71.8%) 순으로 25위에 위치했다.
 
우리나라는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2020년 이래 4년 이상 세계 최대 가계부채 국가굴레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다만 우리나라 가계부채 비율은 20203분기(100.5%) 100%를 돌파한 지 3년 반 만에 처음 90%대로 하락했다. 고점이었던 20221분기(105.5%)보다는 6.6%p 떨어진 수치다.
 
전년 대비 우리나라 가계부채 비율의 하락폭(-2.6%p·101.598.9%)도 홍콩(-3.8%p·96.392.5%)과 영국(-3.5%p·81.678.1%) 및 미국(-2.8%p·74.671.8%)에 이어 네 번째로 컸다.
 
앞서 작년 8월 이창용 한은 총재는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80%를 넘어가면 경제 성장이나 금융안정을 제약할 수 있는 만큼 현재 100% 이상인 이 비율을 90%를 거쳐 점진적으로 80%까지 낮추는 게 목표라고 언급한 바 있다. 결국 가계부채 비율을 100% 밑으로 떨어뜨리는 당국의 1차 과제는 일단 달성된 셈이다.
 
IIF는 보고서를 통해 세계 부채 규모가 올 1분기 13000억 달러 증가해 사상 최대인 전체 315조 달러(GDP333%)를 기록했다증가의 주요 원인은 중국·인도·멕시코 등 신흥시장 때문이다. 반대로 한국·태국·브라질은 총 부채 규모(미국 달러 환산)가 유의미하게 감소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민간 부채의 또 한 축인 기업부채 증가세는 여전하다.
 
1분기 우리나라 GDP 대비 비()금융기업 부채 비율 123.0%로 전년과 동일했다. 우리나라보다 비율이 높은 곳은 홍콩(261%)·중국(170.6%)·싱가포르(127.2%)뿐이었다.
 
대한민국 정부 부문 부채의 GDP 대비 비율(47.1%)22위로 중하위권 수준으로 전년(47.2%) 대비 0.1%p 하락했다.
 
경제 규모 대비 정부 부채가 가장 많은 나라는 일본(231.0%)이었다. 이어 싱가포르(172.0%)·미국(120.0%)·아르헨티나(117.7%)가 순으로 경제 규모 대비 정부 부채 비율이 높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