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골프
로즈 장, 11개월 만에 LPGA 정상… 코르다 6연승 좌절
막판 5개홀에서 버디 4개 사냥 짜릿한 역전승 일궈 내
고진영·김세영 공동 12위… 한국 선수 톱10 진입 전무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13 10:53:02
▲ 로즈 장이 13일(한국시간) LPGA투어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예 로즈 장(미국)11개월 만에 우승을 맛봤다.
 
중국계인 장은 13(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클리프턴의 어퍼 몽클레어 컨트리클럽(72)에서 열린 LPGA 투어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총상금 300만 달러· 411000만 원) 최종 4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쳐 합계 24언더파 264타로 우승했다.
 
지난해 6월 미즈호 아메리카스 오픈에서 72년 만의 데뷔전 우승이라는 진기록을 세웠던 장은 11개월 만에 통산 2승을 따냈다. 우승 상금은 45만 달러.
 
마들렌 삭스트룀(스웨덴)1타 뒤진 채 최종 라운드에 나선 장은 14번 홀부터 18번 홀까지 5개 홀에서 버디 4개를 뽑아내 역전승했다.
 
12번 홀까지 4타를 줄인 삭스트룀에 3타차까지 밀렸던 장은 14, 15번 홀 연속 버디로 1타차까지 따라붙었다. 삭스트룀이 16번 홀에서 1타를 잃는 바람에 공동 선두로 올라선 장은 17, 18번 홀 연속 버디로 승부를 갈랐다.
 
삭스트룀은 2020년 게인브릿지 LPGA 앳 보카리오 우승 이후 4년 만에 통산 2승을 바라봤지만 막판 장의 무서운 기세를 막지 못했다.
 
2421세 생일을 맞는 장은 미국 서부 명문 스탠퍼드 대학에 재학중이다. 작년 첫 우승 이후에도 대학 공부를 병행하느라 올해 열린 11개 대회 가운데 7개 대회만 출전했다.
 
장은 지금도 떨린다. 하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내 잠재력을 믿었다고 말했다. 장은 17일 개막하는 미즈호 아메리카스 오픈 2연패에 도전한다.
 
역전패 당한 뒤 눈물을 쏟은 삭스트룀은 이런 게 골프라면서 장이 너무 잘했다. 나는 너무 긴장했다. 하지만 희망이 생겼고 내가 우승할 날이 곧 올 것이라고 말했다.
 
가브리엘라 러플스(호주)3(9언더파 279)에 올랐다. 최근 5개 대회에서 내리 우승했던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르다(미국)1타를 잃고 공동 7(7언더파 281)로 밀려 사상 초유의 6연승을 이루지 못했다. 코르다는 3, 4라운드에서 이틀 연속 오버파 스코어를 적어냈다.
 
낸시 로페즈(미국),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함께 LPGA투어 최다 연승 기록의 주인공인 코르다는 “1, 2라운드는 괜찮았다. 하지만 주말에 오버파를 치면 우승 경쟁을 할 수가 없다면서 최다 연승 기록은 10, 15년 이상 깨지지 않을 것 같다. 하지만 언젠가는 깨질 것이라고 말했다.
 
호주 교포 이민지가 3타를 줄여 코르다와 함께 공동 7위에 올랐다. 작년 이 대회 우승자 고진영은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12(6언더파 282)로 대회를 마쳤다, 3타를 잃은 김세영도 고진영과 함께 공동 12위에 올랐다.
 
신인왕 레이스 1위 임진희는 신지은과 함께 공동 18(5언더파 283)에 합류했다. LPGA투어에서 한국 선수가 한명도 톱10에 진입하지 못한 것은 1월 드라이브 온 챔피언십에 이어 올해 벌써 두 번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