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유통·물류·광고
풀무원 1분기 영업이익 156억 원… 전년 동기 대비 28%↑
1분기 매출 7693억 원으로 역대 최대 기록
정도현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19 10:03:02
▲ 풀무원 로고. 풀무원
 
풀무원이 식품서비스유통사업부문의 수익 성장과 해외식품제조유통사업부문의 수익성 개선에 힘입어 올해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4% 성장한 7693억 원을 달성하고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7.7% 증가한 156억 원을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풀무원은 16일 공시를 통해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전체 매출은 식품서비스유통사업부문 매출이 컨세션 및 휴게소 채널 성장 효과로 전년 대비 263억 원 증가하며 상승을 주도했으며 영업이익은 미국 법인의 두부 및 아시안 누들 동반 성장 및 현지 생산 본격화 효과와 국내 식품서비스유통사업부문의 지속적인 운영 효율화를 통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사업부문별로 국내식품제조유통사업부문은 풀무원지구식단 캠페인과 온라인 채널 성장 등을 통해 전년 대비 매출이 86억 원 증가했으며 건강케어제조유통사업부문은 방판 채널 취급 제품 수가 일시적으로 줄어들며 전년 대비 실적이 소폭 감소했다.
 
식품서비스유통사업부문은 국내외 여행객 증가와 설 연휴 등의 영향으로 공항과 리조트 이용객 증가·단체급식과 컨세션 신규 수주 등이 이어지면서 1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14.7% 상승한 2046억 원·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38.6% 증가한 48억 원을 달성했다.
 
미국·일본·중국·베트남을 포함하는 해외식품제조유통사업부문은 주력인 미국 법인이 역대 최고 두부 매출을 기록하고 아시안 누들류 제품이 지속 성장하면서 전체 1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5.1% 상승한 1545억 원·영업손실은 8억 원으로 전년(66억 원) 대비 대폭 개선했다.
 
미국 법인 매출은 2021년 말 풀러튼 공장 두부 생산 라인 증설 및 2023년 길로이 공장 아시안 면류 생산라인 신설 등 현지 생산체계 확충에 따른 원가 개선 및 생산성 향상·코스트코 등 메인스트림 채널 성장 등에 힘입어 전년 대비 15% 상승했다.
 
일본 법인과 중국 법인은 전년 대비 매출은 소폭 감소했으나 두 법인 모두 원가 개선 및 판가 인상을 통해 영업손실 폭이 크게 개선돼 전사 영업이익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풀무원 김종헌 재무관리실장은 국내사업에서는 지속가능식품 카테고리를 계속해서 확대하며 시장의 지배력을 강화하고 국내외 스타트업 협업과 내부 연구를 통한 푸드테크 혁신 기술로 미래 트렌드에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며 해외사업은 두부·아시안 누들에 이어 다양한 K-푸드 제품으로 확장해 성장 및 수익성을 개선해 나가고 미국 법인을 포함한 해외사업 전체 영업이익 턴어라운드를 달성해 캐나다와 유럽까지 시장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