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책·출판
[신간] 거대한 기계 궤도가 일상을 지배한다… 디스토피아 픽션 ‘그냥, 내버려둬’
그냥, 내버려둬/ 전민식 지음, 파람북, 1만5000원
임유이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6 22:44:39
세계문학상 수상 작가 전민식의 장편 디스토피아 픽션 그냥, 내버려둬가 출간됐다. 근미래, 기계 시스템이 삶을 지배하는 어떤 도시. 그 거대한 구조물을 몸으로 회전시키는 임무를 맡은 일명 페달러들은 다부진 허벅지와 완고한 집념의 소유자들로 육중한 기계장치를 매일같이 굴리며 도시를 유지한다.
 
그 페달러들 가운데 베테랑으로 꼽히는 탁수는 단순하고 육체적인 생활을 이어가는 남성이다. 이제 막 해당 궤도의 리더 격인 마스터 자리에 오르게 됐지만 정작 본인은 그런 지위에 별 관심이 없다.
 
몸에 새겨진 루틴을 따라, 소박한 식사를 하고 깊은 잠에 빠진 다음 깨어나 단련된 근육으로 하루하루 페달을 돌리는 모노톤의 일상. 그 위에 날카로운 플래시백 하나가 균열을 낸다. 기억의 깨진 틈 사이로 동료 페달러인 히로가 실종되고, 그 자리에 신입으로 들어온 아리는 전임자의 행적을 궁금해하며 그의 잔흔을 쫓는다.
 
우리에게 삶에서 마주치는 날것의 감각은 소중하다. 심지어 그 너머에 어떤 대상이 없는 가짜 감각이라고 해도 마찬가지다. 건강에 좋지 않다는 걸 알아도 드립커피는 마셔야 하고 스마트폰은 잠들기 직전까지 끌 수 없다. 그리고 사람의 육체는 우리 개개인의 삶이 육체노동에서 벗어나 있을수록 더욱 물신적 아름다움을 지닌다.
 
그런 감각들의 제국이 우리 현실의 디스토피아를 만드는 데 공헌했음은 다들 잘 알고 있을지라도. 그 감각의 미학은 인정하면서도 그 너머의 가능성을 주시하는 소설 그냥, 내버려둬8회 세계문학상 수상자 전민식의 신작 장편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