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문가칼럼
최태호의 맛있는 우리말 [240] 곤란한 ‘곤난(困難)’ 발음
최태호 필진페이지 + 입력 2024-06-14 06:30:00
 
▲ 최태호 중부대 한국어학과 교수·한국어문학회 회장
한국어를 가르치면서 참으로 어려운 것 중의 하나가 발음 문제다. 특히 남·북한의 표준어(북한에서는 문화어라고 함) 규정이 달라서 이질감이 들 때도 있다. 동유럽에 가서 한국어를 가르치다 보면 발음이 그게 아닌데요?” 하면서 이견을 제시하는 친구도 있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곤란(困難)’이라는 단어다. 북한에서는 곤난하다’라고 한다.
 
우리 표준어에서는 현실음을 중요시한다. ‘현재 서울에 사는 교양인들이 주로 쓰는 발음을 따라가는 경향이 있다. 그러다 보니 문법적인 것이 도외시되는 경향이 없지 않다
 
곤란의 한자는 困難(곤난)’이다. 그렇다면 발음은 [곤난]이라고 하는 것이 맞다. 그럼에도 서울 사는 교양인들이 모두 [골란]이라고 발음하니 결국 현실음을 따라 글자까지 곤란으로 바뀌었다.
 
우리말에서 이 만나면 발음은 ㄹㄹ로 한다. 예를 들면 신라[실라]로 발음하고, ‘칼날[칼랄]이라고 한다. 그래서 학자들이 모이면 신라면의 발음을 놓고 설전을 벌인다. 젊은 학자들은 [신나면]이라고 하고, 나이가 지긋한 학자들은 [실라면]이 맞다고 주장한다.
 
아무튼 본래는 [곤난]이라고 하던 것을 이제는 표기까지 바꿔서 곤란이라고 써야 한다.
 
중부대 한국어학과 교수·한국어문학회 회장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