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경북도-경북도청 공무직노조 간 임금교섭 결렬

공무직 노조, 임금 저하 없는 호봉제 도입 지속 주장

전년 대비 최종 6.12% 인상안 요구, 도는 1.63% 제시

김용호기자(yhkim2@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1-13 17:33:11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경북도청 전경 [사진=경북도청]
 
경북도는 도와 도청 공무직노동조합이 지난해 2020년도 임금협약 체결을 위해 자체 교섭 10차례, 경북지방노동위원회(이하 경북지노위) 조정위원회에서 2차례 조정 회의를 거쳤으나 당사자 간의 현격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임금교섭이 결렬됐다고 13일 밝혔다.
 
노조에서는 현재의 임금수준이 저하되지 않도록 호봉제 시행을 주장하는 반면, 경북도는 초임 수준을 광역자치단체의 평균임금 수준으로 조정한 호봉제 등 3가지 안을 제시했다.
 
현재 경북도의 공무직 초임은 17개 광역 시도 중 최고 수준으로 장기적으로는 퇴직금까지 연동되는 특성상 인건비 부담이 가중돼 저년차 공무직의 임금조정 없는 호봉제는 수용하기 힘든 실정이라는 경북도의 주장이다.
 
경북도 2019년 공무직 초임연봉은 가군(행정 보조, 단순 노무) 3047만, 나군(도로보수) 3248만, 다군(전기, 기계 등) 3387만, 라군(농기계 관리 등) 3065만원으로 복지포인트(90만+α), 가족수당, 자녀 학비보조수당, 연장근로수당, 연가 보상비는 미포함한 금액이다.
 
경북도는 자체 임금교섭 시에 임금조정을 전제한 호봉제뿐만 아니라, 현재 직무급제를 유지하면서 장기근속에 대한 배려를 더욱 가미한 기본급의 1.5% 인상 정액 급식비 1만원 인상(13만14만) 장기근속에 대한 배려로 지급하는 근속장려금(1만7000×근속연수)의 근속 구간별 차등 인상안도 함께 제시했다.
 
또한 경북지노위 조정위원회에서 노조 측 요구 사안인 장기근속자 배려를 수용해 정액 급식비 1만원 인상 현재 정액제(연간 150만)로 지급하는 명절휴가비를 기본급의 80%(직군별 152만~187만) 정률제로 지급 근속장려금 근속 구간별 차등 인상(10년 이하 1만9000, 11~2024만, 21년 이상 2만9000)안을 최종안으로 제시했다.
 
이는 노조에서 요구하는 임금수준의 저하 없는 호봉제를 시행하지 않을 경우 근속장려금 일괄 인상(1만70003만)과 명절휴가비를 기본급의 120%로 주장한 6.12% 인상 요구안에 미치지는 못하나, 연장(휴일)근로수당과 미사용 연차수당 등을 제외하고도 전년 대비 1.63% 인상한 제시안이다.
 
매년 임금협상을 해야 하는 만큼 2019년 임금협약으로 임금이 6.5% 인상되고, 연이어 6.12% 인상은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어려운 경북도 재정 여건 등을 감안하면 수용하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그리고 노조에서 주장하는 호봉제를 전국 17개 시도 중 16개 시(대구광역시는 호봉제와 직무급제 병행)에서 시행하고 있고 경북도만 직무급제를 시행하고 있으나, 경북도도 호봉제 성격(근속장려금)을 가미한 직무급제를 통해 공무직의 연차 상승에 따른 연공급 임금을 지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북도의 공무직 직무급제는 관계부처 합동 2020년 구조혁신 20대 과제 중 하나로 직무능력 중심 임금체계로의 개편을 통한 임금 연공성 완화 및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합의한 공공기관 직무급제 도입과 맥을 같이한다.
 
고용노동부는 공무직의 처우개선을 위해 복리후생 3종 세트(복지포인트 40만, 명절휴가비 80만원~100만, 정액급식비 월 13만)를 제시하나, 경북도는 복지포인트 90만+α, 명절휴가비 150만, 정액급식비 월13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경북도는 그뿐만 아니라 건강검진비 30만, 장기재직휴가, 육아휴직 3, 휴양시설 이용, 해외 선진지 견학 등 복리후생 측면에서 공무직 처우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밝혔다.
 
이장식 자치행정국장은 유례없는 강추위에 쟁의행위를 하는 조합원들에게 안타까운 마음을 표한다코로나19로 사회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도민의 복리 증진을 위해서라도 노사가 한 걸음씩 양보해 임금협약이 원만하고 합리적으로 해결되길 바란다고 했다.
 
[김용호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가왕’(歌王) 조용필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강혜련
이화여자대학교
윤영노
쟈뎅
조용필
YPC프로덕션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내일 죽어도 후회 없이 살고 싶었어요”
만남과 대화를 통해 작은 통일의 씨앗을 심는 사...

미세먼지 (2021-01-24 00: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