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주’ 저용량 확정

임상 3상 코로나19 항체치료제 투여시간 60분으로 단축

홍승의기자(suho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1-15 10:55:3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셀트리온이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주’의 사용 용량으로 저용량을 확정했다. 사진은 셀트리온 본사 모습. [스카이데일리DB]
 
셀트리온이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주’의 사용 용량으로 저용량을 확정했다. 또 3상에선 투여 시간을 줄여 미국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와 같은 60분 정맥투여의 효능·안전성을 확인해볼 방침이다.
 
15일 셀트리온에 따르면 임상 2상 결과를 토대로 ‘렉키로나주’ 임상 3상에 사용할 확정용량으로 저용량인 40㎎/㎏을 확정하고 구랍 29일 식품의약품안전처 품목허가 신청에도 저용량을 제출했다. 이는 저용량과 고용량(80㎎/㎏)을 모두 투여해 위약군과 비교한 임상 2상까지의 결과를 토대로 했다.
 
셀트리온 임상기획담당 관계자는 “저용량과 고용량의 차이가 미미하던 2상 결과에 따라 안전성을 고려해 저용량을 확정했다”며 “또 앞으로 진행할 3상에선 정맥투여 시간을 60분으로 줄여 진행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90분 정맥 투여하는 방식으로 국내에 허가 신청했으나 3상에선 시간 단축을 시도한다. 향후 셀트리온은 전 세계 10여 개 국가에서 임상 3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2상에서 확인된 내용을 광범위한 환자에서 검증한다.
 
앞서 셀트리온은 한국·루마니아·스페인·미국에서 총 327명이 참여한 2상 결과 경증·중등증 환자가 중증으로 발전하는 발생률(입원률)을 위약군 보다 54% 낮췄다고 발표했다. 50세 이상 중등증 환자군에선 68% 줄었다.
 
임상적 회복을 보이기까지의 시간은 위약군 보다 3일 이상 단축시켰다. 특히 중등증 환자(폐렴 동반)에선 5.1일 그리고 50세 이상의 중등증 환자에선 5~6일 이상 단축시켰다. 고위험군에서의 더 큰 혜택을 보여준다.
 
안전성 측면에선 전반적으로 특이사항이 나타나지 않았다. 임상시험용 의약품 투약 후 발생한 중대한 이상 반응 또는 사망 및 투약 후 이상 반응으로 인한 연구 중단 사례는 없었다.
 
[홍승의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181

  • 감동이예요
    15

  • 후속기사원해요
    5

  • 화나요
    3

  • 슬퍼요
    1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원로배우 '김용림'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강순범
건국대병원 여성·부인종양센터
김용림
문종박
현대오일뱅크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우리나라 트로트 계의 여왕이 되고 싶어요”
통기타 가수·뮤지컬 배우·연극배우 출신이 모...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