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서울시, 청년·신혼부부 맞춤형 임대주택 출범

브랜드 ‘청신호’ 정릉동에 1호 공급…이용자의 니즈 반영해 개발

문용균기자(ykmoon@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12-05 19:07:1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스카이데일리
 
이용자의 니즈를 반영한 임대주택이 나온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는 5일 청년과 신혼부부만을 위한 맞춤형 공공임대주택 브랜드 ‘청신호’를 내년 본격 출범한다고 밝혔다. 청신호는 ‘청’년, ‘신’혼부부, ‘호(戶)’에서 한 글자씩 따 이름 지었다. 또한 힘든 청년들의 내 집 마련에 청신호를 켜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청신호’ 주택은 실제 서울 거주 청년과 신혼부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한 특화 설계로 기존 주택 평면과 차별화했다. △공간질서 확립 △알파공간 제공 △공간 최적화 △수납특화 등에 주안점을 두었다.
 
또한 나만의 한 평을 제공해 SH공사의 기존 표준 평면보다 면적을 확대했다. 원룸 형은 17㎡에서 20㎡로 투룸 형은 36㎡에서 39㎡로 늘렸다. 청년을 위한 청신호 주택의 경우 △청년노마드형(원룸 형) △워크&라이프형(거실-침실 분리) △소셜다이닝 형(거실 확장형) 등 세 가지 형태를 선보일 예정이다.
 
모든 청년 1인가구를 위해 몸만 들어오면 될 수 있게 빌트인 가구가 완비된 일체형으로 공급된다. 집에서 요리를 많이 하거나 전혀 하지 않는 등 다양한 생활양식을 고려해 주방가구 규모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신혼부부를 위한 청신호 주택은 육아 중심으로 기획된 기존 주택과 달리 자녀가 없는 부부까지 고려해 가변형으로 설계됐다. △자기 개발 형 △자녀 계획 형(2~3인 가구) △자녀 양육 형(3~4인 가구) 세 가지 형으로 개발됐다.
 
서울주택도시공사는 위와 같은 내용으로 ‘청신호’의 특화평면 개발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공급에 들어갈 예정이다. 1호 청신호 주택은 정릉동 행복주택으로 내년 7월 완공을 앞두고 있다. 해당 주택은 지상 4층, 166세대 규모다.
 
서울주택도시공사 김세용 사장은 “이제 임대주택도 시민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해 맞춤형으로 공급하는 시대를 열겠다”며 “청년과 신혼부부 전용 공공 임대주택으로 본격 출범하는 ‘청신호’가 모범적인 모델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같은 공간이라도 실제 사는 사람에 따라 다양한 생활 방식을 실현할 수 있도록 공간 활용을 극대화한 주거모델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임대주택의 품질과 이미지를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용균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다례 통해 건강한 정신 함양해 주는 단체죠”
차는 정서 및 우울증, 자존감 회복에 효과적…사...

미세먼지 (2018-12-18 05:00 기준)

  • 서울
  •  
(보통 : 43)
  • 부산
  •  
(보통 : 50)
  • 대구
  •  
(보통 : 45)
  • 인천
  •  
(보통 : 48)
  • 광주
  •  
(양호 : 32)
  • 대전
  •  
(보통 :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