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해수부, ‘해양쓰레기 새활용 아이디어’ 제품화 추진

해양플라스틱 쓰레기로 만든 ‘고래 도어스토퍼’…‘문 콕 방지장치’로 재탄생

허경진기자(kjheo@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4-14 16:13:3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해수부가 해양쓰레기 새활용 공모전 수상작의 제품화를 추진한다. 사진은 해양플라스틱 쓰레기로 만든 ‘고래 도어스토퍼’. [사진제공=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해수부)가 올해부터 ‘해양쓰레기 새활용 아이디어’ 제품화를 추진한다.
 
해수부는 올해부터 ‘해양쓰레기 새활용 아이디어 공모전’ 당선작을 실제 제품으로 만드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해양쓰레기는 바다의 염분과 이물질이 묻어 있어 재활용이 어렵고 육상쓰레기보다 수거처리 비용도 많이 들기 때문에 대부분 소각된다.
 
해수부는 이런 해양쓰레기가 재활용될 수 있도록 지난달 외부 전문가와 함께 ‘해양쓰레기 새활용 아이디어 선정위원회’를 구성하고 그간 진행한 공모전 당선작 중에서 제품화할수 있는 아이디어들을 검토했다.
 
이에 따라 2019년에 대상으로 선정된 ‘고래문 고정장치’ 아이디어를 최종 선정해 제품화하기로 했다.
 
이 아이디어는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를 소재로 고래와 같은 다양한 해양생물 모양의 문 고정장치(도어스토퍼)를 제작한다는 것으로 당시 창의성과 실용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해수부는 민간기업 테라사이클코리아, 시민단체 세이브제주바다와 협력해 제주도 연안에서 나온 해양스레기를 수거해 8월까지 제품을 만들 계획이다.
 
최성용 해수부 해양보전과장은 “이 외의 공모전 당선작에 대해서도 매년 제품화를 추진하는 한편 해양쓰레기 새활용을 위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허경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대차 3법 시행 직전 아파트 전셋값을 과하게 올린 의혹으로 물러난 김상조 전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상조
대통령비서실
맹무섭
호텔리츠칼튼
윤여창
건국대학교 동물생명과학대 축산식품공학과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전통음악에 현대식 어법 입혀 상생의 길 모색하죠”
전통음악 배우고자 한 현대음악 작곡가들, 두 가...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