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故 이건희 상속세 13兆 이달 말 시한…5년 분할납부 유력

주식·부동산·예술품 등 재산 상속세, 담보 제공 후 분할납부할 듯

분납 가산금 금리 1.2%로 줄어…이건희 회장 미술품 기부에 시선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4-18 12:39:5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상속인이 주식분으로만 11조원이 넘는 막대한 상속세를 이달 말까지 신고·납부하기 위해 분할납부 방식을 택할 것이 유력시됐다. 사진은 삼성. ⓒ스카이데일리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상속인이 주식분으로만 11조원이 넘는 막대한 상속세를 이달 말까지 신고·납부하기 위해 분할납부 방식을 택할 것이 유력시됐다. 이 회장의 상속 재산 중 주식분 상속세액(11조400억원)은 이미 확정됐다. 고미술품 등 소장품과 부동산 등은 감정을 거쳐 상속재산가액이 결정된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에버랜드 땅과 자택 등 부동산이 2조원 안팎, 예술품이 2조∼3조원 등으로 평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과 예술품에 세율 50%를 적용하면 전체 상속세액은 13조원가량으로 계산할 수 있다.
 
18일 재계 등에 따르면 고 이건희 회장 상속인들은 상속세 분할납부(연부연납) 제도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13조원에 달하는 상속세를 신고·납부 기한인 이달 말까지 한꺼번에 내기란 불가능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연부연납은 납세자가 상속세를 신고할 때 신고한 세액의 6분의 1을 내고 나머지 6분의 5를 5년간 분할납부하는 제도를 말한다. 상속세액을 13조원으로 가정한다면 2조1000억원 이상을 이달 말까지 내고 나머지 6분의 5를 5년간 5회에 걸쳐 분할납부해야 한다.
 
5년간 분할납부에 따라 납세자가 내야 할 이자, 즉 연부연납 가산금은 시중은행 1년 만기 정기예금 이자율을 고려해 기획재정부령으로 정해진다.
 
지난해 이 회장 별세 당시 가산금 금리는 1.8%였지만 지난달 국세기본법 시행규칙 개정으로 1.2%로 떨어졌다. 현재 기준으로 연부연납 1년 차 가산금만 600억원가량 줄어든 셈이다. 단 내년 납부 시점 전에 가산금 금리가 또다시 조정될 수도 있다.
 
연부연납을 신청하려면 납세의무자가 과세관청에 담보를 제공해야 한다.
 
만약 상속세액이 13조원이라면 연부연납 세액이 10조8000억원이므로 담보의 가치도 이 이상이어야 한다. 상속재산의 상당 부분이 국세청에 제공할 담보로 활용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는 셈이다.
 
담보 제공에 따라 상속세 신고일에 연부연납이 허가되지만 상속세 결정세액은 국세청의 조사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한편 삼성(家)는 이건희 회장 소장 미술품 일부를 기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상속세 규모는 13조원보다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 기부 규모와 기부처 등에도 재계의 관심이 쏠린다.
 
 
 
[강주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기업 집단에서 금융사 중 유일하게 신규대기업 집단에 오른 현대해상화재보험의 '정몽윤' 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권철
성균관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김기병
롯데관광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전통음악에 현대식 어법 입혀 상생의 길 모색하죠”
전통음악 배우고자 한 현대음악 작곡가들, 두 가...

미세먼지 (2021-02-26 1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