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박형수 의원, 주요 조항 수정‧삭제한 공수처법 개정안 발의

이첩 요청 심의 위한 이첩심의위원회 설치

타 수사기관 인지범죄 통보의무 조항 삭제

김용호기자(yhkim2@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6-10 15:32:08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박형수 의원 [사진=박형수국회의원사무소]
 
박형수 의원(국민의힘, 경북 영주‧영양‧봉화‧울진)이 공수처장의 일방적 이첩 요청권 등 독소조항으로 불리는 주요 조항들을 개정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이하 공수처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은 공수처의 범죄 수사와 중복하는 다른 수사기관의 범죄 수사에 대해 공수처장이 이첩을 요청하는 경우 해당 수사기관은 이에 응해야 하고, 다른 수사기관이 고위공직자 범죄 등을 인지하는 경우 공수처에 즉시 통보해야 한다.
 
박 의원은 이처럼 공수처의 이첩 요청에 무조건 따르도록 하고 다른 수사기관이 인지한 범죄를 공수처에 통보하도록 강제하는 것은 다른 수사기관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침해할 소지가 크고, 공수처가 자의적으로 사건을 취사선택하는 폐단을 초래할 수 있고 봤다.
 
한편, 현실적으로는 이중 수사 방지를 통한 인권 보호의 필요성도 있음으로, 공수처의 이첩 요청을 합리적으로 조정‧통제할 별도의 심의기구 설치가 불가피한 상황으로 보고 있다.
 
이에 박 의원은 동 개정안에서 이첩심의위원회를 두어 공수처장의 범죄 수사 이첩 요청에 대해 이첩심의위원회가 심의해서 의결하도록 발의했다.
 
이첩심의위원회는 공수처에 설치하되 법원행정처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대한변호사협회장, 한국형사소송법학회장, 대법원장 추천 2인, 여야 각각 1인씩 추천하도록 해 최대한 정치적 중립성이 지켜지도록 구성했다.
 
이 밖에도 다른 수사기관이 인지한 범죄를 공수처에 통보하도록 강제한 조항을 삭제해 수사의 밀행성과 신속성을 견지하고자 했다.
 
박형수 의원은 “공수처의 이첩 요청에 강제성을 부여하면 공수처가 무소불위의 권력기관이 될 소지가 있고, 밀행성과 신속성이 생명인 수사에 대해 외부기관에 통보하게 되면 수사에 상당한 지장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거대 여당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인 공수처법의 문제점을 앞으로도 지속해서 지적하고 수정하겠다”고 말했다.
 
[김용호 기자 / 판단이 깊은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K팝(K-POP) 가수를 처음 탄생시킨 개척자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소유 건물의 있는 동네의 명사들
강승중
한국수출입은행
신민자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사람들의 추억 속에 남을 수 있는 ‘픽시’가 되겠어요”
올해 2월 데뷔, 신인답지 않은 실력 뽐내

미세먼지 (2021-06-21 22: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