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홍남기 “車 부품업체 1000곳, 9년 내 미래차 기업 전환”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車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지원 전략 제시

“500억 규모 펀드로 R&D·투자 지원…천만불 수출사 250곳 육성”

“임상시험·신약개발 강국 도약…2025년까지 전문인력 1만명 양성”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6-10 12:37:08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30년까지 1000개 기업을 미래차 부품 기업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제11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공동취재단/ 뉴시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30년까지 1000개 기업을 미래차 부품 기업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1차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를 주재하면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수소차로의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부품업체도 미래차로 전환이 시급하지만 영세성, 낮은 기술 수준 등 전환 능력 부족하다”고 진단했다.
 
이어 “자동차 부품 산업 생태계를 미래차 중심으로 신속히 전환해 미래차 시장 및 소재·부품 신시장을 선점하는 것이 매우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자동차 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지원 전략’의 청사진도 제시했다.
 
홍 부총리는 “먼저 부품기업에 대한 사업 재편 컨설팅 및 사업화 지원, 부품기업과 스타트업을 발굴·연계하는 스마트 브릿지 운영 등 사업 재편 지원 시스템 확충을 통해 매년 100개 기업을 미래차 부품기업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전기차, 자율주행 등 완성차사 미래 투자 계획과 연계한 부품 소재 개발, 차량용 반도체 등 전략 품목 개발 등 신사업 모델 발굴을 집중 지원하겠다”며 “글로벌 신흥 미래차 기업 대상 마케팅 강화 등을 통해 2030년까지 1000만달러 수출 기업 250개를 육성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500억원 규모 미래차 관련 펀드를 활용해 미래차 전환 연구개발(R&D) 및 투자를 지원하고 부품 성능·주행데이터 축적·공유시스템을 구축하겠다”며 “2027년까지 1만명 전문 인력도 양성할 것이다”고 발언했다.
 
정부는 2030년까지 세계 임상시험·신약개발 강국을 목표로 스마트 임상시스템 구축, 임상 전문 인재를 양성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신약개발 성공 시 막대한 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하나 임상시험 부담으로 도전이 쉽지 않은 현실이다”며 “임상 전(全) 단계 스마트화, 임상시험 네트워크 구축, 글로벌 임상 집중지원 등을 통해 2030년까지 세계 5대 임상시험·신약개발 강국 도약 목표로 방안을 마련할 것이다” 밝혔다.
 
그러면서 “임상 비용, 시간 절약을 위해 참여자모집 공공 플랫폼 구축, 201개 임상시험기관 데이터 집적화, 인공지능(AI) 활용 빅데이터 분석·제공 등 임상시험 전 과정을 지원하는 ICT 기반 스마트 임상시험시스템을 도입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5개 권역별 거점병원 중심 네트워크와 암, 감염병 등 5대 질환별 네트워크를 구축해 대규모 임상시험 참여자 모집을 신속 지원하고 신속한 임상 시행을 위해 네트워크 참여 의료기관 간 공동 의학연구윤리심의위원회(IRB) 활용을 촉진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임상 전문인력 양성에도 앞장서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임상 전문인력을 금년 1600명, 2025년까지 1만명을 양성할 것이다”며 “기업의 임상 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범부처 신약개발 연구개발(R&D) 자금, 바이오 관련 정책펀드 등을 활용·지원하고 보스턴 바이오밸리에 지원거점도 설치해 미국 시장 임상연계·컨설팅 등도 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K-반도체 강국 도약을 위해 관련 예비타당성조사(예타)도 하반기부터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반도체 빅사이클을 기회로 종합 반도체 강국 도약을 위해서는 기업의 대규모 시설 투자와 연계된 재정사업도 이에 맞춰 신속 추진이 필수적이다”며 “관련 예타 절차를 최대한 신속 마무리, 착수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하반기부터 소부장(소재·부품·장비) 클러스터 내 양산형 테스트베드 구축, 중부권 첨단패키징 플랫폼 구축 등 2개 인프라 확충사업에 대한 신규 예타를 추진할 것이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민관 공동투자 대규모 인력양성과 더불어 예타가 진행 중인 PIM(연산+저장기능 통합) 인공지능 반도체 기술 개발, K-센서 기술 개발 등 3개 성장기반 강화사업에 대한 예타를 신속 마무리하겠다”고 덧붙였다.
 
 
[강주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림을 국내 최대의 닭고기 회사로 키운 '김홍국' 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구한서
동양생명보험
김홍국
하림그룹
오치균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느리더라도 사람들과 같이 가는 도시를 만들고 싶어요”
재미있고 안전한 도시 목표… 초등학생·자전거 ...

미세먼지 (2021-06-24 18: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