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우주개발 시대 도래…韓 예산·전문인력 G5 꼴찌 수준

전경련, 주요국 우주산업 국제비교 및 시사점

글로벌 우주산업 2040년 1.1조달러 성장전망

예산보강·기업 참여확대로 우주개발 속도내야

강주현 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6-17 13:11:50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한국도 우주개발 전담조직을 만들고 예산·인력 확충과 민간기업 참여 확대를 통해 우주강국으로 발돋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은 인공위성의 모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한미 미사일 지침’ 종료 및 미국의 달 탐사계획인 ‘아르테미스 계획’ 참여로 우주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가운데 한국도 우주개발 전담조직을 만들고 예산·인력 확충과 민간기업 참여 확대를 통해 우주강국으로 발돋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은 17일 ‘주요국 우주산업 국제비교 및 시사점’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아르테미스 계획은 미국 주도 달 탐사계획이다. 달에 2024년까지 우주인을 보내고 2028년까지 유인 우주기지를 건설하는 국제협력 프로젝트다. 한국 등 10개국이 참여했다.
 
글로벌 우주산업 규모는 지난해 3850억달러에서 20년 뒤인 2040년에는 1조1000억달러(약 1130조원) 수준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대표적 분야인 위성산업의 글로벌 규모도 2010년 1670억달러(약 188조원)에서 2019년 2710억달러(약 306조원)로 지난 10년간 약 1.6배 성장했다.
 
우주산업은 고부가가치 선진국형 산업으로 자동차산업에 비해 부가가치율은 1.7배가 높고 R&D인력비중은 2.5배 높아 고급 일자리를 만들어낸다. 뿐만 아니라 항공우주분야는 개발기간이 평균 10년으로 조선(5년), 자동차(3년) 등 다른 산업에 비해 고용기간이 오래 유지돼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에도 유리하다.
 
이와 같은 중요성을 가진 우주산업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상황은 글로벌 기준에서 갈 길이 멀다는 평가가 나온다. 먼저 한국은 우주개발 업무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속 거대공공정책연구관 산하 부서에서 담당하고 있지만 글로벌 우주강국인 G5(미국·영국·프랑스·독일·일본)와 중국, 러시아는 독립된 행정조직을 별도로 설립해 우주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심지어 케냐, 짐바브웨 등도 우주개발에 총력을 다하기 위해 최근 전담 조직을 신설하는 모습이다.
 
정부예산과 전문인력 측면에서도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은 2020년 우주개발 예산규모가 G5 국가 및 중국, 러시아와 비교할 때 최저 수준(7억2000만달러, GDP 대비 0.04%)이며 우주개발 담당기관인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의 예산(4억8000만달러) 및 인력 규모(약 1000명)도 이들 나라 대비 하위권이다.
 
민간투자 및 기술수준도 저조하다. 민간기업 우주투자 R&D 규모는 하위 수준이다. 항공우주 기술도 낮다. 2018년 OECD 통계에 따르면 민간 우주산업 R&D 투자규모는 미국이 264억달러, 프랑스 34억달러, 영국 24억달러, 독일 20억달러, 일본 8억달러 수준이지만 한국은 일본의 절반 수준인 4억달러로 가장 낮았다.
 
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2019년 4월)에 따르면 기술수준 역시 미국을 100이라고 봤을 때 중국(89), 일본(86), 한국(60) 순으로 최하위 수준이었다.
 
이와 같은 우주분야에서 한국의 현주소를 극복하여 5대 우주강국이 되기 위한 방안으로 전경련은 △우주개발 전담조직 신설 △예산·인력 확충 △민간기업 참여 확대 △한미 우주협력 강화노력의 4대 과제를 제시했다.
 
먼저 ‘한국형 NASA’와 같은 독립된 우주개발 전담기관이 설립돼야 한다는 설명이다. 또 우주시대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우주정책을 총괄하는 국가우주위원회의 위상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우리나라 국가우주위원회 위원장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맡고 있는데 강력한 리더십과 여러 부처의 우주정책을 조율하기 위해서는 국무총리로 격상할 필요가 있다. 미국은 부통령이, 일본은 총리가 관련 기구의 위원장을 맡고 있다.
 
다음으로 우주개발 예산을 대폭 보강하고 우주개발 전담기관의 인력을 일본이나 프랑스 수준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전경련은 주장했다. 현재 연간 7억달러 수준인 예산규모를 러시아, 일본 수준인 30억달러대로 확대하면서 우주개발 전담기관 인력도 프랑스 CNES(2400명), 일본 JAXA(1500명) 수준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어 우주개발에 민간기업 참여를 확대해 혁신을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스페이스X가 발사체 재사용으로 획기적 원가절감을 실현한 사례가 대표적이다. 이를 위해 우주펀드를 육성하고 항공우주 스타트업 발굴을 위한 창업지원을 강화해서 민간기업의 참여를 획기적으로 늘려야 한다는 주장이다. 또 기존의 정부, 출연연구소 중심의 우주개발에서 민간 중심으로 우주개발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그러면서 전경련은 글로벌 우주산업 발전을 선도하는 미국과의 협력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한미 미사일 지침 종료, 미국의 아르테미스 계획 참여 등을 계기로 한미간 우주협력을 강화하고 올해를 우주산업 본격 도약의 원년으로 삼아야 한다”며 “특히 발사체 개발,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구축 관련 대미(對美) 기술협력 외교를 강화하는 등 우주강국이 되기 위해 국가 차원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주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립하며 창업가로서의 길을 개척하고 있는 '이웅열' 코오롱 명예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이병무
아세아그룹
이웅열
코오롱그룹
정세장
면사랑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독서가 즐거운 색다른 세계로 초대합니다”
독서 장벽을 낮추는 ‘전자책 구독 플랫폼’ 전...

“부방대는 선거 정의 바로 세우는 베이스캠프죠”
부방대 “부정선거는 거대 惡, 정의수호하는 군...

미세먼지 (2022-05-29 10: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