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가구업계 1위’ 한샘 품은 신동빈, 40조 인테리어 시장 노린다

롯데쇼핑, 한샘 지분 인수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2995억 출자

리빙 포트폴리오 확대…계열사 간 시너지 효과로 경쟁력 확보

기사입력 2021-09-10 16:46:11

▲ 롯데쇼핑이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IMM PE와 손잡고 국내 1위 가구업체 한샘을 품았다 사진은 한샘상암사옥. [사진=한샘]
 
롯데쇼핑이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IMM PE와 손잡고 국내 1위 가구업체 한샘을 품았다. 롯데쇼핑은 향후 한샘 경영권을 확보할 수 있는 우선매수권(우선협상권)도 보유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10일 유통업계 등에 따르면 롯데쇼핑은 지난 9일 이사회에서 한샘 지분 인수를 위한 신설 사모투자펀드(PEF)에 2995억원을 출자하기로 결의하고 IMM 프라이빗에쿼티(PE)에 출자 확약서를 제출했다. 이후 이날 오전 IMM PE로부터 해당 PEF에 대한 참여를 확정 받았다고 밝혔다.
 
IMM PE는 지난 7월 한샘 최대주주 조창걸 명예회장 및 특수관계자가 보유한 지분 30.21% 및 경영권을 인수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후 인수 자금 확보를 위해 설립하는 PEF에 대한 전략적 투자자를 모색해 왔다. 롯데쇼핑은 출자를 통해 해당 PEF에 단일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한다.
 
한샘은 인테리어 가구, 리모델링 사업 등을 통해 국내 홈 인테리어 업계 독보적 1위 기업이다. 매각가는 1조5000억원 규모로 알려졌다. 현재 IMM PE는 한샘에 대한 세부 실사를 진행 중이다.
 
롯데쇼핑은 최근 홈 인테리어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만큼 한샘의 성장 잠재력이 풍부하고 상품, 컨텐츠, 집객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IMM PE의 경영권 인수 PEF에 대한 출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IMM PE는 롯데쇼핑에 PEF 지분과 우선매수청구권을 부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쇼핑이 추후 한샘 경영권까지 확보할 수 있다는 얘기다.
 
롯데쇼핑은 향후 한샘과 협업을 통해 온·오프라인 상품 경쟁력 강화 및 차별화된 공간 기획 등 분야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리빙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는 동시에 성장 가능성이 큰 인테리어 시장을 본격 공략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인테리어·리모델링 시장 규모는 2000년대 중반부터 매년 8%씩 성장해 지난해 41조5000억원을 기록했던 바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테리어 수요가 급증하면서 올해 시장 규모는 60조원을 돌파할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온다.
 
여기에 한샘이 스마트홈, 렌탈사업, 중개플랫폼 등 다양한 사업 분야로 비즈니스 영역을 넓히고 있는 만큼 더 큰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계열사인 하이마트, 건설 등과 함께 그룹 차원의 시너지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를 토대로 롯데는 인테리어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강주현 기자 / sky_jhkang , jhkang@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동정의 시선이 아닌 피해자로서 고아의 권리를 찾아주죠”
요보호아동 및 보육원 퇴소자 위한 인권사업 진...

미세먼지 (2021-09-20 21: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