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스카이데일리 사설

최재형 “선관위는 비정상적 투표용지 해명하라”

황교안 “대법원이 증거인멸 앞장… 大選도 위험”

윤석열 “잘 검토해 보겠다”… 홍준표 “관심 갖겠다”

민경욱, 이준석 대표에 ‘부정선거 토론’ 공식 제안

기사입력 2021-09-23 00:02:01

 
감사원장을 역임한 최재형 국민의힘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도 마침내 4·15 총선거 부정선거 이슈에 동참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1차 컷오프를 통과한 8명의 후보 중 황교안 후보에 이어 두 번째다. 최 후보는 어제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거의 공정한 관리는 대의민주주의의 가장 핵심적인 요소임을 전제한 뒤 4·15 사전투표 검증에서 나타난 비정상적 투표용지들에 대해 중앙선관위의 납득할 만한 해명을 촉구했다.
 
최 후보는 “여러 차례 선거관리 업무를 주관했던 저의 경험상 무효표는 대부분 기표자의 행위에 의해 발생하는데 이번 검증과정에서 무효 처리된 투표용지들은 기표자에 의한 것이 아님이 명백하다”면서 이미 법정기한을 넘겼지만 대법원도 사법부에 대한 불신을 자초하지 않도록 조속히 판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황교안 후보는 18일 “4·15 총선은 전면무효이며 부정선거를 잡아내지 못하면 내년 대선도 반드시 부정선거가 자행될 것”이라며 선관위와 대법원을 부정선거의 공범으로 적시하며 전면전을 선언했다. 특히 16일 예정됐던 윤갑근 국민의힘 청주시 상당구 선거무효소송 재검표를 법원이 일방적으로 내년 대선 이후로 연기하자 ‘오호 통재라! 선관위가 선거공작을, 대법원이 증거인멸을 주도하는 나라!’라며 힐난했다.
 
7일 국민의힘 대선공약 발표회 때 4·15 총선 전면 무효를 선언한 황 후보는 “관외 사전투표를 전수조사하여 등기기록을 캡처해 놓은 증거자료를 보니 총 272만표 중 150만표가 가짜투표로 드러났다”면서 “선관위 직원의 성이 개씨, 히씨, 힉씨, 힝씨, 들씨, 깨씨 등 희한한 성씨들 천지였다. 그런 표만 해도 2만표나 된다”고 폭로했다.
 
황 후보는 “4·15 부정선거의 주범은 선관위이고, 선관위의 패역을 감싸고 옹호하는 건 대법원”이라고 단정했다. 그는 재검표 과정에서 빼도 박도 못할 부정선거 증거들이 쏟아져 나오자 이러한 증거를 은폐하기 위해서 증거자료를 삭제해 버린 범죄집단이 바로 대법원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연휴 기간에도 부정선거 캠페인에 열중한 황 대표는 국민의힘의 대선후보 경선을 적폐의 온상인 중앙선관위에 맡기는 것을 당장 중단하고 당내 선관위에서 주도하자고 제안했다. 4·15 총선에서 수많은 조작을 일삼은 게 확인된 중앙선관위에 맡긴다는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가게 맡기는 격이라는 주장이다.
 
17일 열린 TV조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1차 토론회’ 땐 황 후보의 부정선거 이슈 동참 호소에 대해 홍준표 후보는 공천에서 배제돼 무소속으로 출마한 것을 밝히며 “관심을 갖고 보겠지만 이 문제는 황 전 대표가 대응하는 게 맞을 것 같다”며 뒤끝을 보여 빈축을 샀다. 반면, 윤석열 후보는 “관외 사전투표 비율이 일정한 것 등 통계적으로 좀 의문스럽다”며 잘 검토해보겠다고 했다.
 
8강 컷오프에선 탈락한 장기표 예비후보도 재검표에서 부정선거 증거로 볼 수밖에 없는 무수한 증거들이 나온 걸 지적하며 이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 나아가 향후 투표는 조작 의혹이 짙은 전자개표는 없애야 하고, 사전투표는 하루만 하고 투표함 보관은 철저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국투본)를 이끌고 있는 민경욱 전 의원은 부정선거를 부인하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토론을 제안했다. 그동안 이 대표는 “부정선거는 있을 수 없는 음모론이며, 누구든 토론을 제의하면 받아들일 것이다. 만약 부정선거가 실제로 있었다면 정치를 그만 두겠다”고 말한 바 있다. 드디어 2020년 4·15 부정선거 이슈가 1년 5개월 만에 수면 위로 떠올랐다.
 

 [스카이데일리 / skyedaily__ , skyedaily@skyedaily.com]
  • 좋아요
    6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아차를 새롭게 변화시키고 있는 '송호성' 사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박준
농심
송호성
기아
신승영
에이텍티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2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동정의 시선이 아닌 피해자로서 고아의 권리를 찾아주죠”
요보호아동 및 보육원 퇴소자 위한 인권사업 진...

미세먼지 (2021-10-18 05:05 기준)

  • 서울
  •  
(최고 : )
  • 부산
  •  
(최고 : )
  • 대구
  •  
(최고 : )
  • 인천
  •  
(최고 : )
  • 광주
  •  
(최고 : )
  • 대전
  •  
(최고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