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글로벌 클라스]

고교시절 돈 없어 못 산 ‘야구 재킷’…28년 후 발견

이름 새긴 레터맨 재킷, 중고품 가게 진열대에

“돌아가신 어머니가 보내주신 선물 같아요”

기사입력 2021-11-24 16:28:34

 
▲미국의 한 남성이 28년전 이름을 새겨 주문해 놓았으나 가정형편으로 구입하지 못한 야구재킷을 최근 중고품 가게에서 발견했다. 사진은 28년 만에 주인을 찾은 재킷. [CNN캡처]
 
고교시절 이름을 새긴 야구 재킷(레터맨 재킷)을 주문했지만 경제적 이유로 구입하지 못한 미국의 한 남성이 28년 후 중고시장에서 해당 재킷을 발견해 비로소 손에 넣게 됐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에서 채퍼럴(Chaparral) 고등학교 재학 시절 미식축구팀 대표 선수로 활약했던 제드 모틀리는 학교와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레터맨 재킷을 주문 제작했으나 가정형편이 어려워 아쉽게도 구매하지 못했다.
 
당시 레터맨 재킷은 스포츠 성적이 우수한 팀 선수들이 팀 색깔에 맞춰 학교명과 자신의 이름 등을 새겨 넣어 디자인한 옷으로 소속된 팀에 대한 자부심의 상징으로 여겨졌다.
 
28년이 지난 이달 3일 제드의 형 조쉬가 몇 년 전 이사온 파인톱이라는 마을의 중고품 상점에서 동생 이름이 새겨진 재킷이 25달러에 판매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곳은 채퍼럴 고등학교에서 약 300km 떨어진 곳이다. 재킷 왼쪽에는 학교 이름(Chaparral)과 제드(Jed)의 이름이, 오른쪽에는 해당 년도(94)가 선명히 새겨져 있었다.
 
제드는 미 ABC방송 계열사인 KNXV-TV와 인터뷰에서 1994년도 모교 미식축구팀에 ‘제드’는 자신 밖에 없었기 때문에 이는 자신의 재킷이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또 재킷의 주머니에 옷 태그가 달려 있는 것으로 보아 28년간 재킷을 입은 사람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제드는 “우리 어머니는 매우 종교적인 분이었다”면서 “어머니가 저 세상에 가면 우리에게 뭔가 사인을 보내주겠다고 늘 이야기하셨다”고 말했다. 두 형제의 어머니는 2012년에 타계했고 그 이후 어머니로부터 사인을 받은 적은 없었다.
  
제드는 어린 시절 돈이 없어 사지 못한 재킷을 발견한 데 대해 “돌아가신 어머니가 보내주신 선물인 듯 하다”고 말했다.
 

 [박선옥 기자 / sobahk@skyedaily.com]
  • 좋아요
    1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SDS 대표를 맡은 뒤 올해부터 고려대 석좌교수로 임용된 '홍원표' 전 사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신용철
경희대
장제국
동서대
홍원표
삼성SDS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탄생‧소멸의 과정 거칠 뿐… 암호화폐 사라지지 않아”
핀테크·분산금융·암호화폐 연구하는 디지털자...

“목수는 엄연한 전문직, 자긍심 없인 못 버텨요”
“사회선 여전히 ‘막일꾼’ 인식… 당당한 대접...

미세먼지 (2022-08-17 18: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