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韓 기업들, 탄소감축 5중고…산업구조 불리·감축여력 부족 등”

전경련 ‘국제비교를 통한 한국산업 탄소감축 여건 분석’

제조업 중심 한국산업, 탄소다배출 업종 상대적으로 많아

2050년 기준 감축기간 36년으로 주요국 대비 20년 부족

기사입력 2021-12-09 12:25:14

▲ 국제비교를 기반으로 한 탄소감축 여건 분석 결과 한국 산업은 5중고에 처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한 공단 전경. ⓒ스카이데일리
 
국제비교를 기반으로 한 탄소감축 여건 분석 결과 한국 산업은 △제조업 중심의 불리한 산업구조 △짧은 감축기간으로 높은 감축부담 발생 △주요 업종의 최고수준 효율성으로 추가 감축 여력 부족 △차세대 핵심 탄소감축 기술의 수준 열위 △재생에너지·그린수소 경쟁력 부족 등 5중고에 처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9일 발표한 ‘국제비교를 통한 한국 산업 탄소감축 여건 분석’ 자료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전경련에 따르면 한국의 제조업 비중은 2019년 GDP(부가가치 기준) 기준으로 28.4%다. 철강, 화학, 정유, 시멘트 등 탄소다배출 업종의 GDP 비중은 8.4%였다. 이는 미국, 일본, 독일, 영국, 프랑스 등 G5 국가 평균 제조업 비중(14.4%)과 탄소다배출 업종 비중(4.2%)의 약 2배 수준이다.
 
단기간 내 획기적 탄소감축 기술 확보가 어렵다는 점을 고려하면 제조업 분야에서 탄소를 감축하려면 생산량을 줄이거나 해외로 사업장을 이전하는 것 외에는 마땅한 방법이 없는 상황인 셈이다. 이에 한국은 주요국에 비해 탄소감축에 따른 경제위축과 일자리 감소 충격이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는 게 전경련의 설명이다.
 
아울러 전경련은 한국이 G5 국가 평균보다 약 20년 이상 짧은 기간 안에 탄소감축을 추진해야 해 그만큼 높은 부담을 안게 된 상황이라는 점을 우려했다. 한국 산업부문 탄소배출량 정점 연도는 2014년(OECD 데이터 기준)이다. 2050년까지 감축 기간이 36년인 셈이다. 반면 G5는 독일 1990년, 영국·프랑스 1991년, 미국·일본 1996년이 정점 연도로 2050년까지 감축 기간이 54년~60년이다.
 
또 한국의 주요 다배출업종인 철강, 정유 업종 등은 현재 기술과 설비 기준으로 세계 최고의 효율성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달리 말하면 철강 업종은 현존하는 탄소감축 기술들이 대부분 적용돼 있기 때문에 탄소 감축 여력이 제한적인 셈이다. 전경련에 따르면 1톤의 철강 생산 시 한국의 추가적 탄소 감축 여력은 일본에 이어 가장 적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유 업종 역시 단위생산량당 탄소배출량이 세계 평균의 83.3% 수준으로 최고 수준의 효율을 기록하고 있다. 획기적 감축기술이 개발·도입되지 않는 이상 추가적 감축 여력이 매우 제한적인 상황인 셈이다.
 
이렇다보니 향후 산업부문 탄소감축은 획기적 탄소감축 기술 개발 여부에 달려있다는 게 전경련의 설명이다. 단 한국은 탄소감축 기술 개발에 뒤늦게 뛰어든 상태다. 그 결과 기존 화석연료를 대체하는 바이오·폐자원 에너지화 기술과 산업 공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포집·이용·저장하는 기술(CCUS) 모두 세계 최고수준 대비 약 80% 수준에 머물러 있으며 기술 격차도 4~5년가량 벌어져 있는 상황이다.
 
한국의 신재생에너지 역량이 미흡한 점도 우려를 산다. 재생에너지와 같은 무탄소 전력과 그린수소의 원활한 공급은 미래 산업부문 탄소감축에 핵심적인 요건이다. 그런데 주요 42개국을 대상으로 한 지리·자연환경에 따른 재생에너지 전력공급안정성 분석 결과에서 한국은 좁은 국토면적과 부족한 일사량·풍속 등 요인으로 42개국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수소환원제철 기술, 수소차 보급 등에 필수적인 그린수소의 국내 생산잠재력 역시 한국은 주요국 대비 가장 낮은 수준으로 향후 막대한 수입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여기서 수소환원제철 기술은 철광석에서 철을 생산할 때 석탄 대신 수소를 환원제로 활용해 탄소배출을 저감하는 기술을 말한다.
 
이와 관련해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한국 산업은 높은 제조업 비중, 짧은 감축기간, 최고 수준의 효율성, 차세대 탄소감축 기술 수준 열위, 신재생에너지 역량 부족으로 주요국에 비해 탄소감축에 불리한 여건이다”며 “획기적 탄소감축기술 확보를 위한 정책지원을 강화하고 무탄소 에너지원인 원전 활용을 확대하는 한편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의 현실성도 재검토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강주현 기자 / sky_jhkang , jhkang@skyedaily.com]
  • 좋아요
    1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명품관 확장 전략에 나서고 있는 현대백화점의 '김형종' 사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형종
현대백화점
최태홍
대원제약
한기수
극동도시가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2-01-23 22: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