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소득주도성장 등으로 국가채무 5년간 440조원 늘었다”

자유기업원 ‘바람직한 재정건전화 방향과 과제’ 세미나 개최

기사입력 2022-02-20 12:00:54

▲ 서울 시내. ⓒ스카이데일리
 
문재인정부의 소득주도 성장과 정부주도 일자리 창출 정책이 실패하면서 재정의 지속가능성이 크게 위협받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20일 자유기업원에 따르면 황상현 상명대학교 경제금융학부 교수는 △2022년 국가채무가 5년간 440조원이 증가해 1068조원에 육박하고 △통합재정수지는 2019년 이후 연속 3년간 적자를 기록하며 △국가채무비율은 2025년 60%에 다다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황 교수는 “세율 증대보다는 재정건전성 제고에 효과적인 재정준칙을 도입하고 ‘Pay-go 제도’(의무지출을 증가하는 신규법안 입법시 의무지출을 감소시키거나 세입을 증가시키는 다른 법안을 함께 입법화하는 제도)도 시행해야 한다”며 “바람직한 재정건전화 방안은 구조적인 재정지출의 급격한 증가를 억제하고 효율적인 조세구조를 구축하며 효과적인 재정준칙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승래 한림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향후 조세제도의 효율성 강화를 위하여 부가가치세 등 소비세의 세수비중은 다소 확대하고 법인세의 세수비중은 다소 축소할 필요가 있다”며 “부가가치세의 면세범위 조정이나 세율 인상에 대한 논의의 필요성도 크다”고 지적했다.
 
김홍균 서강대학교 경제학부 교수는 “재정준칙이 도입될 경우 이를 감사 및 감독할 독립적인 기관이 필요하다”며 “선거 때마다 각 당의 공약에 대한 지출 규모를 측정해 발표하는 네덜란드의 CPB를 참고해 도입할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제안했다
 
최승노 자유기업원장은 “여러 포퓰리즘적 정책으로 인해 국가 재정에 위기가 닥쳐오고 있다. 지속가능한 재정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자유기업원은 18일 금요일 오후 2시, 여의도 산림비전센터 열림홀에서 ‘바람직한 재정건전화 방향과 과제’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해당 세미나는 황상현 상명대학교 교수가 발표를, 김승래 한림대학교 교수, 김홍균 서강대학교 교수가 토론을 맡았다.

 [강주현 기자 / jhkang@skyedaily.com]
  • 좋아요
    1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1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창작뮤지컬 '가요톱텐' 무대에서 팬들과 만나고 있는 카라 '박규리'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권문한
한국신문잉크
김세웅
가톨릭대 의과대 의학과 비뇨기과학교실
박규리
카라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탄생‧소멸의 과정 거칠 뿐… 암호화폐 사라지지 않아”
핀테크·분산금융·암호화폐 연구하는 디지털자...

“목수는 엄연한 전문직, 자긍심 없인 못 버텨요”
“사회선 여전히 ‘막일꾼’ 인식… 당당한 대접...

미세먼지 (2022-08-17 07: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