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한국방역협회, “대한상의 ‘소통플랫폼’ 대기업 이익만 대변… 소상공인 허탈”

조건 충족에도 대기업 방역소독시장 진입 중단 안건 채택 거절

“대기업 감싸기로 소상공인 두 번 죽이는 것”… 강력 유감 표명

기사입력 2022-05-04 18:12:23

▲ [사진=한국방역협회 제공]
     
한국방역협회 대기업시장진입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 소통플랫폼에 대해서 강하게 유감을 표했다. ‘내가 세상을 바꾼다’는 모토로 시작한 소통플랫폼이 소상공인 입장은 도외시하고 대기업 이익만 대변하는 ‘불통 플랫폼’이라는 주장이다.
 
앞서 대책위는 2월 17일 대한상의 소통플랫폼에 ‘대기업의 무차별적 영세해충방제·방역소독시장 진입 및 시장질서 교란행위 중단’을 안건으로 게시했다. 대기업의 불공정한 영세방역소독시장 진입을 멈추고 소상공인과 상생하는 공정경제를 실현해달라는 내용이다.
 
대책위에 따르면 이 안건은 1단계 ‘제안하기’에서 2단계인 ‘투표·토론’으로 넘어가기 위한 최소 기준 200명을 8일 만에 넘기며 총 215명의 공감을 받았다. 하지만 한 달이 지나도 토론 개설이 되지 않아 대책위가 대한상의 측에 수차례 문의했으나 답변과 결정이 지연됐고, 지난달 20일 채택 거절 공문을 수신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 공문에서 대한상의 측은 ‘해당 안건이 투표·토론 주제와 취지에 맞지 않아 제외됐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이철 한국방역협회 부회장 겸 대책위 위원장은 “대부분 가족 생업형인 영세 소상공인들을 대기업의 하청업체로 전락시키는 불공정한 현실을 대한상공회의소가 바로잡아달라 호소했다”면서 “이 또한 대기업 중심의 결정으로 묵살돼 소상공인들은 다시 한 번 허탈감을 느끼게 됐다”고 호소했다. 이어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대한상의 소통플랫폼의 기준에 부합해도 대기업과 연관된 제안은 누락시키는 모호한 운영방식은 소상공인을 두 번 죽이는 것으로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대한상의 소통플랫폼은 지난해 11월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마련한 소통플랫폼으로, 경제 사회 이슈에 대해 국민 누구나 의견을 제안할 수 있다. 소통플랫폼에 제출된 아이디어는 1단계 ‘제안하기’에서 200명 이상의 공감을 얻으면 2단계인 ‘토론과 투표’로 등록되고, 투표 인원 500명 이상 찬성률 50% 이상 획득하면 대한상의가 공식 건의 및 피드백을 하게 된다.
 
대책위는 소통플랫폼을 통해 영세 소상공인이 생계절벽으로 몰리고 있는 방역소독시장의 현실을 호소했다. 현재 국내 방역소독업은 총매출 1조원 규모이며, 전체 종사자는 100만명 중 대다수는 연 매출 1억원 이하의 영세 소상공인이다. 이러한 영세방역소독시장에 매출규모가 100조원 안팎에 이르는 대기업들이 문어발식으로 진입해 소상공인의 생계를 위협하고 있는 것이다.
 
대책위 관계자는 “심지어 기존 영세업자가 해왔던 일을 대기업의 인프라로 빼앗고 다시 재하청주는 구조로 약 30%의 통행세를 떼어가고 있다”면서 “이에 대책위는 대기업의 만행을 멈추고 공정경제가 실현되길 바란다는 의견을 게시한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대한상의 관계자는 “소통플랫폼은 투표와 건전한 토론을 통해서 정책을 건의하는 단계로 기획한 것인데 토론주제로 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었다”면서 “내부적으로 검토한 끝에 올리기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대책위는 지난해 10월 18일 최태원 SK·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허창수 GS그룹 명예회장 겸 전경련 회장, 허태수 GS그룹 회장, 허광수 삼양인터내셔날 회장, 구현모 KT 대표이사, 이병화 에스텍시스템(삼성 관계사) 대표이사, 방준혁 넷마블 의장 겸 코웨이 의장 등에게 호소문을 전달했다.
 
이어 지난해 12월에는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를 방문해 대기업 불공정 경쟁 조사를 촉구하는 내용의 호소문을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에게 전달한 바 있다. 이에 넷마블은 호소를 수용해 작년 10월에 방역소독업 철회를 즉각 표명했으나, 이 밖의 대기업들은 오히려 사업 진입을 기정사실화하며 확장하고 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한원석 기자 / wshan@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야구계에 뛰어난 족적을 남긴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구본능
희성그룹
김무연
GS안과
석영철
행정자치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독서가 즐거운 색다른 세계로 초대합니다”
독서 장벽을 낮추는 ‘전자책 구독 플랫폼’ 전...

“정답 없는 음악 작업, 그래서 더 매력적이죠”
세상의 소리를 음악으로 만드는 사람들

미세먼지 (2022-05-22 23: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