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문화부, ‘2022년 젊은 건축가상’ 수상자 3개 팀·5명 선정

김효영 건축사사무소·심플렉스 건축사사무소·카인드 건축사사무소

기사입력 2022-07-14 13:31:38

  
▲ 김효영 건축가. [사진=문화부]
 
▲ 김효영 건축가의 복터진집. 심사평은 "경직되고 척박한 한국 현대건축의 토양에 거침없는 유희적 참조와 차용을 통해 건축 내부의 담론과 마찰을 유발하는 낯설고 새로운 건축의 가능성을 보여준다"고 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는 ()새건축사협의회·()한국건축가협회·()한국여성건축가협회와 함께 ‘2022년 젊은 건축가상 수상자로 김효영 건축사사무소(김효영)’‘심플렉스 건축사사무소(박정환·송상헌)’‘카인드 건축사사무소(이대규·김우상)’  3개 팀, 5명을 선정해 14일 밝혔다.
 
▲ 박정환·송상헌 건축가. [사진=문화체육관광부]
▲ 박정환·송상헌 건축가의 이사부독도 기념관. 심사평은 "한국 공공영역 건축의 지난한 과정 속에서 여러 복잡한 문제와 상황들을 단순하면서도 간결하게 그러나 정제된 이미지와 세밀함(디테일), 높은 완성도로 풀어냈다"고 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41개 팀이 지원한 공모에서는 1차 서류심사와 2차 공개 시청각발표(프레젠테이션)를 거쳐 수상자를 결정했다
 
심사위원회(위원장 조민석)는 건축가로서의 잠재적 역량과 사회적 역할, 참신한 개념 및 작품의 완성도, 문제의식과 독창적인 해결 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 이대규·김우상 건축가. [사진=문화체육관광부]
 
▲ 이대규·김우상 건축가의 Bended House. 심사평은 "수도승과 같은 진지한 태도와 현장에의 집요한 관여를 통해 시각문화 중심의 디지털시대에 공감각적이고 정서적인 공간에 대한 일관된 환기와 탐구를 보여준다"고 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부는 2008년부터 우수한 신진 건축가를 발굴하고 양성하기 위해 젊은 건축가상을 시상해 왔다. ‘젊은 건축가로 선정된 건축가에게는 문화부장관상을 수여하고 작품 전시회 개최, 작품집 발간, 국내외 건축 행사 참여 등 다양한 기회를 제공한다. 
 

 [김장운 기자 / jukim@skyedaily.com]
  • 좋아요
    1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원그룹 계열사 '동원시스템즈'로 글로벌 2차전지 소재부품 전문기업으로의 도약에 나선 '김남정' 부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구지은
아워홈
김남정
동원엔터프라이즈
송재엽
동원건설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탄생‧소멸의 과정 거칠 뿐… 암호화폐 사라지지 않아”
핀테크·분산금융·암호화폐 연구하는 디지털자...

“다양하고 거침없는 아이디어가 우리의 힘”
자유와 존중을 바탕으로 발전하는 인디게임 개발...

미세먼지 (2022-08-09 09: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