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설
스카이데일리 사설
‘6·25는 북한군 훈련’… 文정부 역사만행 단죄하라
국립중앙도서관, 예산 1억 들여 北두둔 콘텐츠 생산
‘美 공습으로 민간인 살상’ 등 北을 피해자로 인식
공산당·간첩 아니면 하지 못할 행위… 진상 규명을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2-09-23 00:02:03
문재인정부 때 국립중앙도서관이 6·25 전쟁을 해석에 따라 북한군 훈련일이 될 수도 있다고 표현한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도서관이 제작한 콘텐츠에는 남한 정부가 민간인을 학살한 것처럼 묘사한 북한 문서를 그대로 소개하는 내용도 있었다. 2020년 이뤄진 50건의 콘텐츠 제작에는 1억원 이상의 세금이 투입됐는데, 공개 시 엄청난 논란을 부를 것을 우려해 막판에 비공개로 결정됐다. 문 정부의 기막힌 만행이 또다시 추가로 드러난 것이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은 국립중앙도서관으로부터 북한노획문서군 활용 콘텐츠 제작사업을 통해 제작된 콘텐츠를 제출받은 결과 ‘6·25 남침 부정등 역사 왜곡과 북한 미화 콘텐츠가 다수 제작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콘텐츠는 철원 부대의 전술훈련 비밀 명령서를 소개하는 영상에서 북한군의 훈련 계획표를 근거로 해석자의 시각에 따라 625일은 남침일이 될 수도, 북한군의 훈련일이 될 수도 있다는 문구를 담았다.
 
전대미문의 생지옥에 빠졌던 서울시민이라는 영상에는 남한 정부가 서울을 탈환했을 때 북한에 협조했거나 편을 들었던 세력에 대한 대량 검거가 있었으며 서울 곳곳에서 총살·타살 등으로 민간인 피해자가 발견됐다는 주장을 담은 조선노동당 문서가 소개됐다.
 
이와는 반대로 북한이 남한 기업들로부터 강탈해 간 물품에 대해선 인민군 원호 물자를 지원했다고 표현했으며, 북한이 남한 주민을 상대로 한 선전·선동을 영화를 통하여 인민들의 문화 수준을 제고시키는 사업이라는 등 북한을 미화하는 콘텐츠도 다수 작성됐다고 김 의원은 밝혔다. 이 외에도 문화기관을 파괴한 미군 폭격기 관련 진술서’ ‘미군 항공기 공습으로 입은 피해 상황 조사등 북한이 전쟁의 피해자라는 인식을 주는 콘텐츠도 작성됐다고 전했다.
 
국립중앙도서관은 논란이 된 영상과 카드뉴스를 포함해 영상콘텐츠 20·카드뉴스 30건을 제작했고, 자료 선정은 콘텐츠제작사와 국립중앙도서관이 협의해 최종 결정했다. 하지만 국사편찬위원회·육군군사연구소 등으로부터 정치적 논란의 소지가 있다는 자문 의견을 받고 비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대한민국역사박물관도 ‘6·25 전쟁은 북침이라고 선전한 공산당 신문을 전시하다 파문이 일었다. 서울 광화문에 있는 역사박물관 6·25 전쟁 코너는 이전부터 전시 내용에 대한 편향·왜곡·오류 논란이 이어졌었다. 대표적인 것이 1950년 북한군의 서울 점령 당시 전쟁 발발 원인과 관련된 자료다. “한국이 북한을 침범했다북침(北侵)’을 선전했던 710일자 해방일보 1면이 전시됐던 것이다. 해방일보는 조선공산당중앙위원회가 발간한 신문이다.
 
전교조가 교육계를 장악해 학교 현장에서 6·25에 대한 제대로 된 교육이 이뤄지지 않는 가운데 이 같은 전시는 학생들 역사관에 혼선을 부를 것이라며 항의가 제기됐다. 박물관은 또한 건국 대통령 이승만과 한강의 기적을 일군 박정희 대통령의 흔적은 아예 지워버렸다.
 
6·251950625일 북한의 계획적인 침공으로 발생한 것이 명백한 역사적 사실이다. 그래서 유엔의 다수 회원국도 침략당한 한국을 도우러 병력을 파견했다. 그런 6·25북한군 훈련일 가운데 한 날이 될 수도 있다고 주장하는 콘텐츠 제작은 명백한 역사왜곡이다. 그런데도 문 정부는 세금으로 이런 터무니없는 역사 왜곡을 자행했다. 국립중앙도서관은 철저한 반성과 함께 경위를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 좌파는 박물관이건 교과서건 틈만 나면 비집고 들어온다. 눈을 부릅뜨고 좌파의 대한민국 왜곡 공작에 행동으로 맞서 나가야 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1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