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일반
러, 징집 반발에 강력 처벌 엄포… “탈영·투항 시 10년 징역”
푸틴 동원령 반대 시위 확산…24일 724명 추가 구속
젊은 층 탈출 시도… “국민 전쟁 지지 선전은 거짓”
민서연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2-09-25 18:22:34
 
▲  24일(현지시간)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서 시민들이 동원령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 월스트리트저널 영상 캡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30만명 군 동원령 계획에 반대하는 두번째 시위가 주말동안 러시아 전국으로 확산됐다.
 
25(현지시간) BBC·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러시아 인권단체 오비디인포(OVD-Info)는 전날 전국 32개 도시에서 724명이 구속됐으며 특히 교외 지역에서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고 밝혔다. 첫번째 시위가 일어난 21일에는 시위대 1400명 이상이 경찰에 구속됐다.
 
24일 푸틴 대통령은 이날 군 인사와 더불어 예비군 동원령에 불만을 가진 젊은이들을 옭아매기 위한 법 개정에 서명했다
 
이 법안에는 적에게 자진 투항하거나 탈영하는 등 명령에 불복종하면, 최대 10년의 징역형에 처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한 러시아군에 1년 동안 복무하겠다고 자원하는 외국인에게는 러시아 시민권을 지급한다는 법안도 승인됐다. 러시아군 병력이 부족하다고 판단되어 국내 5년 거주자 요건을 제외한다는 내용이다.
 
한편 징집을 회피하려는 젊은 러시아인들의 탈출 시도가 계속되고 있다.
 
22일 러시아 정부는 이러한 병역기피자 탈출 시도 소식을 전부 가짜 뉴스로 발표했으나, 국경을 건너기 위한 차량들이 대규모로 빠져나가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세베로오세티야 공화국 내무부에 따르면 국경선에 인접국 조지아로 입국하려는 차량 2300여대가 몰렸다고 전해졌다.
 
핀란드에서는 지난 1주 동안 입국을 원한 러시아인들이 2배 이상 급증하면서 핀란드 정부는 23일 러시아 관광객 입국을 금지할 것을 발표했다. 핀란드와 라트비아를 비롯해 러시아와 인접한 국가들은 러시아 병역기피자 수용을 거절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에드가르스 링케비치 라트비아 외교장관은 동원을 피하는 러시아인의 대다수는 우크라이나인들이 살해되는 것에는 거부감이 없었다“(우크라이나 침공에) 반발하지 않은 이들을 양심적 병역거부자로 고려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21일 부분 동원에서 IT 종사자, 은행가, 국영매체 기자들은 제외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해당 직종 종사자임에도 징집 명령이 들어왔다는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러시아 국영 보도전문채널인 RT의 마르가리타 시몬얀 편집장은 징집 명령을 받은 고령자와 장애인 시민 목록을 트위터에 게재했다. 시몬얀 편집장은 또한 21일 구속된 시위자 중 200명 이상이 징집 영장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24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동원에 반대하는 활동가들 중 일부는 시위의 효과가 미미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러시아 국민들이 전쟁을 지지한다는 러시아 국영언론들의 선전이 거짓임이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인터뷰를 통해 전했다.
 
활동가들에 따르면 전국의 최소 12개 도시에서 다양한 저항 전략을 논의하는 지하조직들이 형성됐다. 지하조직 활동가인 알렉산드라 로지어스는 인터뷰에서 우리의 활동은 러시아가 북한처럼 되지 않기 위한 기회를 주는 것이다라며 미래 자손들을 위한 중요한 싸움이다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