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건·사고
서울 양천구, 불법광고물 소탕작전 나섰다
폭탄전화 자동경고 발신 광고 효과 무력화
최영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2-10-02 10:04:57
▲ 서울 양천구에서 수거한 불법 전단지. [사진 제공=양천구]
 
 
서울 양천구가 불법광고물 소탕작전에  적극 나서고 있다. 
 
양천구는 불법현수막, 청소년유해전단 등 불법광고물에 적힌 번호로 반복전화를 걸어 통화중 상태를 만들고 광고 효과를 무력화시키는 불법광고물 자동경고 전화안내 시스템일명 폭탄전화의 회선을 130개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상대방이 전화를 받을 경우 음성메시지를 통해 옥외광고물법 위반에 따른 과태료 등을 알리고 불법행위를 중단하도록 계도한다.
 
구는 일반 전화번호(02)로 걸던 기존 발신 전용번호를 불법광고주가 식별이 불가능하도록 휴대전화번호로 변경해 보다 확실하고 효과적인 근절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불법광고주가 발신번호를 차단할 경우에 대비해 매번 전화번호를 변경하고 130개 발신 전용번호를 이용해 1차 단속은 20, 2차 단속은 10, 3차 단속은 5분 간격으로 자동 발신할 예정이다.
 
구는 시스템을 도입한 지난해부터 지금까지 약 400개의 불법광고 전화번호로 230만여건 이상의 자동경고를 발신해 사실상 광고 효과를 무력화 시킨 바 있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불법광고물 자동경고 전화안내 시스템은 쾌적한 도시미관 조성에 효과적인 방안으로 광고주 의식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3
좋아요
3
감동이에요
3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