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건설·자동차
대기업 건설사, 작년 3분기 채무보증 250조 원
121개 건설사 채무보증금 250조371억
2020년 90조5485억 대비 176.1% 증가
현대건설, 채무보증 267억 원으로 ‘최대’
김나윤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1-18 11:17:56
▲ 대기업집단 건설사 공사시행을 위해 제공한 채무보증 상위 20개사. (CEO스코어 제공)
 
지난해 3분기 기준 대기업집단의 계열 건설사 112개사의 채무보증잔액(채무보증)250조 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무보증금액이 가장 많은 곳은 현대건설로 조사됐다.
 
건설사 채무보증은 공사 시행을 위해 발주처나 입주예정자 등에 제공한 보증이다. 채무보증이 많다는 것은 수주 물량 확대와 신규 사업 증가로 해석할 수 있지만, 부동산 경기 침체가 심화될 경우 부실로 전환될 가능성도 높다.
 
18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가 대기업 계열 건설사 121개사의 채무보증금 여부를 조사한 결과 작년 9월 기준 이들의 채무보증금액은 총 250371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20905485억 원 대비 1594886억 원(176.1%) 증가한 수치다.
 
다만 2020년 말 조사에는 신규로 대기업집단에 지정된 대방건설·반도홀딩스·일진 등의 건설 계열사 채무보증과 중흥건설 인수 전 대기업집단에 포함되지 않은 대우건설의 채무보증이 포함되지 않았다.
 
2021년 매각으로 대기업집단 건설 계열사에서 제외된 두산건설도 작년 3분기 채무보증 집계 시 제외됐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채무보증이 가장 많은 기업은 현대건설(269763억 원)이었다.대우건설( 212275억 원) 현대엔지니어링(191034억 원) 롯데건설(184151억 원) KCC건설(1335억 원) 태영건설(126467억 원) 순이었다.
 
호반건설(122509억 원한화건설(114686억 원)·DL이앤씨(104123억 원)·SK에코플랜트(102730억 원) 등도 채무보증이 10조 원을 넘었다.
 
2020년 말 대비 채무보증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 역시 현대건설이었다. 2020년 말 78665억 원 대비 191098억 원(242.9%)이나 증가했다. 채무보증 건수도 지난해 9월 말 191건으로 2020년 말 81건보다 110건이 늘었다.
 
현대엔지니어링과 대우건설도 2020년 말과 비교해 각각 17655억 원(837.4%), 154633억 원(268.3%) 늘었다. 작년 3분기 기준 양사의 채무보증 건수도 2020년 말 대비 각각 116·184건 증가했다.
 
김경준 CEO스코어 대표는 건설사 채무보증 증가는 사업 활성화에 따른 결과지만, 요즘처럼 금리 인상에 원자재 가격 상승, 미분양 증가에 따른 건설경기 침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는 주의 깊게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