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우리동네 명사들(서울 마포구)]-신봉선 방송인
‘다재다능 희극인’ 신봉선, 전방위 예능서 안방 웃음 팡팡
이동원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1-24 18:01:57
▲ 신봉선 [사진=미디어랩시소]
 
부산 서구 아미동에서 1남 2녀 중 막내로 태어난 신봉선은 어렸을 적 연예인을 꿈꿨다. 하지만 고교생 때 친구들이 자신이 한 이야기에 재밌다고 반응해주자 개그우먼으로 꿈을 변경했다.
 
영도여자상고를 나와 부산 경성대 방송연예과를 졸업한 뒤 2001년 개그우먼의 꿈을 안고 상경했다. 4년간 개그맨 전유성이 이끌던 극단 코미디 시장에서 연기를 배우며 생계 유지를 위해 문제집 제작 공장, 냄비 제조 공장, 고추장 판매 직원 등 여러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며 생활비를 벌었다.
 
방송 첫 출연은 2003년 SBS 개그 프로그램 ‘웃음을 찾는 사람들(웃찾사)’의 ‘미녀 응원단’이다. 방송에서 개그 본능을 마음껏 발산하며 시청자들과 방청객에 웃음을 안겼다.
 
2001년과 2004년에 KBS 공채 시험에 응시했지만 모두 낙방해 개그우먼이 되는 과정이 순탄치 않았다. 다행히 2005년 KBS 공채 20기에 합격하며 본격적으로 희극인의 길을 걸었다.
 
정식 데뷔 후 못생기고 성격이 강한 역할을 도맡아 눈길을 끌었다. 특히 매주 금요일 밤 안방 프로의 대명사였던 KBS2 ‘개그콘서트’의 대표 코너 ‘봉숭아 학당’에서 ‘봉써니’로 출연해 “45억 원의 가치, 움직이는 벤처기업”이라는 유행어를 크게 히트시키며 그해 KBS 연예대상에서 안영미와 함께 코미디 부문 여자 신인상을 공동 수상했다.
 
이외에도 개그콘서트의 다른 코너 '대화가 필요해에서 수많은 여가수들을 패러디해 인지도를 올렸다. 이효리 ‘U-Go-Girl(유 고 걸), 원더걸스 ‘Nobody(노바디), 손담비 미쳤어’ 등 섹시 여가수들의 춤을 패러디해 패러디퀸에 등극했다.
 
개그를 비롯해 춤, 연기, 사투리, 노래 등 다재다능한 면모를 선보여 개그우먼으로서 승승장구했다. 2008년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여자예능상, 2009년 SBS 연예대상 버라이어티부문 우수상, 2010년 SBS 연예대상 베스트 TV 스타상 등을 잇달아 받았다.
 
인기를 증명하듯 2008년 개그콘서트 출연료는 5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크게 치솟았다. 영향력 있는 개그우먼으로 거듭나 그해 신동엽과 함께 KBS 2TV ‘신동엽, 신봉선의 샴페인’을 진행했다. 주가가 올라가 CF 출연은 물론 공중파 예능 프로그램에도 진출해 패널과 진행자를 오가며 다방면의 활약을 펼쳤다.
 
2011년 화장품 미샤 ‘생각을 바꾸다’편 CF 모델로 활약했으며 가수 아이유와 함께 온라인 게임 ‘던전 앤 파이터’의 CF를 찍었다.
 
KBS2 ‘해피투게더 시즌3’으로 예능에 진출한 뒤 MBC every1 무한걸스 시즌3, SBS 일요일이 좋다-영웅호걸, JTBC 히든싱어6, K-STAR ‘함부로 배우하게’, MBC ‘복면가왕’ 등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방송인으로 확고히 자리를 잡았다.
 
2015년 MBC 방송연예대상 라디오부문 신인상, 2018년 KBS 연예대상 코미디부문 여자 최우수상, 2021년 MBC 방송연예대상 여자 최우수상을 받으며 최고의 활약을 펼친 신봉선은 MBN ‘불타는 트롯맨’에서 응원 군단을 맡고 있다.
 
수년간의 음악과 오디션 프로그램 마스터로 활약한 경험을 살려 트롯맨들에게 조언을 주는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하고 있다.
 
이외에도 MBC 놀면 뭐하니?’,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등에 출연 중이며 4인조 걸그룹 셀럽파이브(송은이, 김신영, 안영미, 신봉선) 멤버로 가수 활동도 하고 있다.
 
2018년 데뷔한 셀럽파이브는 그해 케이블방송대상 스타상부문 퍼포먼스상을 시작으로 MBC플러스 X 지니뮤직 어워드 올해의 발견상을 수상했으며 지난해에는 넷플릭스 웹예능 ‘셀럽은 회의중’으로 제1회 청룡시리즈어워즈 예능부문 여자예능인상을 받는 등 전방위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