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산업
데상트 코리아, 중국산 골프화를 국산으로 표기해 팔아
2021년 7월부터 10개월간 원산지 허위 표시 적발
골프 용품 원산지 집중 점검… 공정위, 시정 명령 부과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3-14 14:52:08
  
▲원산지가 국산으로 허위 표기됐던 데상트 코리아의 골프화 (연합뉴스)
 
 
유명 골프의류 메이커인 데상트 코리아가 중국산 골프화를 국산으로 표기해 팔았다가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를 받았다.
 
14일 공정위에 따르면 공정위는 지난달 데상트 코리아가 원산지가 중국인 골프화 3종의 가격 태그와 포장 상자에 메이드 인 코리아(Made in Korea)’라고 표시한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을 부과했다.
 
데상트코리아는 20217월부터 천안세관의 관내 골프용품 원산지 집중 점검에서 적발될 때까지 약 10개월간 원산지를 허위 표기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데상트코리아는 담당 직원의 실수로 원산지가 잘못 표기됐다며 작년 5월 원산지를 중국으로 수정했다. 하지만 골프화를 구매하려는 소비자에게 원산지는 구매 결정에 중요한 요소임에도 담당 직원의 실수로만 보기에는 납득하기가 어렵다.
 
공정위는 이 사건 골프화는 수입 자재를 사용한 단순 가공 이상의 국내 생산 물품이 아니고 대부분의 원자재가 중국산이며 회사 측도 원산지가 중국임을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골프화를 구매하려는 소비자에게 원산지는 구매 결정에 중요한 고려 요소이므로거짓·과장 표시는 소비자의 합리적인 구매 의사결정을 방해해 공정한 거래 질서를 저해한다”고 지적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골프 인구는 2020년 기준 5641000명에 달하지만 코로나19이후 골프인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