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정치
EU 외교장관들 키이우 집결… EU 국경 밖 회의는 처음
내년 7조원대 지원안 추진… 전쟁 피로감 불식 나서
젤렌스키 우크라 대통령 “승리는 우리의 협력에 달려”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0-03 14:27:51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왼쪽)이 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열린 EU 외교장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국 의회가 우크라이나 지원 항목을 뺀 임시 예산안을 처리한 이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서방의 단결을 호소했다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첫 회의를 연 유럽연합(EU) 외교장관들도 계속된 지원 의지를 밝히며 전쟁 피로감 불식에 나섰다.
 
2(현지시간) AFP·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키이우에서 열린 EU 외교장관 회의를 맞아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의 승리는 직접적으로 우리의 협력에 달려 있다우리가 더 강력하고 원칙적인 조처를 함께 시행할수록 더 빨리 전쟁이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러시아는 물론 러시아에 공격용 드론을 제공하는 이란에 대한 제재를 확대해야 강조하는 등 전쟁 종식을 위해 필요한 조처를 설명했다.
 
그는 또 우크라이나의 전후 복구를 위해 동결된 러시아 자산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절차를 서둘러야 한다고 촉구했다. 겨울을 앞두고 에너지 시설에 대한 러시아의 공습을 막기 위한 방공망 지원을 호소하는 등 지속적인 국방 지원의 필요성도 거듭 밝혔다.
 
EU 외교장관들이 EU 국경 밖에서 회의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울러 이번 회의는 미국 정치권이 셧다운사태를 피하기 위해 우크라이나 지원 항목을 뺀 임시 예산안을 처리하면서 서방의 전쟁 피로감이 커지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열렸다.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과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EU가 키이우에서 우크라이나와 공동회의를 연 것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명확한 약속으로 이해돼야 한다“EU 외교장관들이 우크라이나 지원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내년 최대 50억 유로(71200억 원) 규모의 우크라이나 지원 패키지를 제안했으며 연내 EU 내에서 관련 합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쿨레바 장관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동맹 간 분열을 조장하기 위해 막대한 자원을 쏟아붓고 있다우리가 그들에게 놀아나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러시아가 봉쇄한 흑해를 통해 우크라이나 곡물을 수출할 수 있도록 EU의 지원을 요청하는 한편 동결된 러시아 자산의 우크라이나 이전을 위한 법적 작업을 서두르는 것이 EU와 우크라이나 모두에게 이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쿨레바 장관은 이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미국 예산안 처리에 대해 우리는 미국의 지지가 무너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미국은 우크라이나의 위기가 단지 우크라이나에 그치지 않는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슬로바키아 총선 결과 친러시아 성향의 로베르트 피초 전 총리가 이끄는 야당이 승리한 것에 대해선 아직 연정 구성이 끝나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판단하기에 너무 이르다고 말했다.
 
회의 참석자들도 한목소리로 러시아의 침공에 맞선 단결 의지를 강조했다. 안나레나 배어복 독일 외무장관은 지난 겨울 러시아 대통령이 전쟁을 벌이는 잔혹한 방식을 목격했다우리가 가진 모든 방법을 다해 이 같은 일을 막아야 한다고 밝혔다.
 
카트린 콜로나 프랑스 외무장관은 이번 회의는 우크라이나가 승리할 수 있을 때까지 우리의 단호하고 지속적인 지원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아울러 이는 러시아가 우리의 피로를 기대해선 안 된다는 메시지이기도 하다. 우리는 앞으로도 오랫동안 그곳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카이데일리· 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