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교·학술
흥전리 사지 사적 지정 1주년 기념 전시회 및 학술대회 ‘팡파르’
삼척시 5일부터 14일까지… 중요 유물 시민에 알리며 역사적 의미와 가치 재조명
임석규 불교문화재연구소 수석연구관 ‘흥전리사지 조사경위와 가치’ 기조 강연
김철수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2-05 11:19:41
▲ 강원특별자치도 삼척시가 삼척 흥전리 사지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지정 1주년을 기념해 발굴조사 출토 복제유물 특별전시회와 삼척 흥전리 사지 보존과 활용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삼척시
 
강원특별자치도 삼척시가 삼척 흥전리 사지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지정 1주년을 기념해 발굴조사 출토 복제유물 특별전시회와 삼척 흥전리 사지 보존과 활용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삼척 흥전리 사지는 통일신라 시대에 창건되어 고려전기까지 법등을 이어간 대형 사찰로서 유구와 유물을 통해 문헌에서만 확인되는 신라 승관제도를 실증하는 유적으로 통일신라 및 고려 시대 불교사·미술사·건축사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유적지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해 11월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되었다.
 
이번 행사는 삼척 흥전리 사지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지정 1주년을 기념하여 흥전리 사지 발굴조사에서 출토된 유물 중 중요 유물을 시민들에게 알리며 유적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재조명하고 보존 및 활용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복제유물 특별전시회는 5일 오후 1시30분 삼척문화예술회관 2층 제2전시실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14일까지 ‘영남과 영동의 불교문화를 잇다’를 주제로 진행됐으며 ‘국통’명 비석, 청동 정병, 청동 향합, 금동사자상, 금동투조장식 등 삼척 흥전리 사지 출토 중요 복제유물 57건이 전시된다.
 
삼척 흥전리 사지 보존과 활용 학술대회는 5일 오후 2시 삼척문화예술회관 1층 소공연장에서 불교문화재연구소 주관으로 진행됐다. 임석규 불교문화재연구소 수석연구관이 ‘삼척 흥전리사지 조사경위와 가치’를 주제로 기조 강연을 했으며 현승욱 강원대학교 교수가 ‘삼척 흥전리사지 정비 방안과 활용’을, 이상훈 원주역사박물관 학예연구사가 ‘삼척 흥전리사지 출토유물 공간구축을 위한 제언’을, 김지영 헤리티지포올 대표가 ‘삼척 흥전리사지 출토 석조유물의 보존·복원 방향’을 주제로 각각 발표를 진행했다. 
 
발표에 이어 최장순 강원대 교수를 좌장으로 차장섭 강원대 교수, 김재홍 한국문화유산연구센터 센터장, 박단아 강원특별자치도청 학예연구사 등이 참여하는 종합토론이 진행됐다.
 
삼척시 관계자는 “전시회를 통해 삼척 흥전리 사지 출토유물을 널리 알려 지역 문화재에 대한 자긍심을 고취하고 학술대회를 통해 삼척 흥전리 사지에 대한 체계적인 보존 및 활용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