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보험
금융위원장 “보험사들 ‘보험 계약자 위한 사회적 책임’ 다해달라”
이복현 금감원장 “보험사들 스스로 사회적 책임 다하면 신뢰 두터워져”
금융위·금감원-보험사 CEO 간담회…보험사들 상생금융 규모 1조 원 거론
임진영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2-06 10:54:59
▲ 6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금융위·금감원-보험사 CEO 간담회에서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6최근 고금리·고물가 등으로 보험계약자가 어려운 처지에 놓인 만큼 보험사가 신뢰받는 동행자로서 계약자들의 어려움을 덜 수 있도록 관심과 배려를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10개 보험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서 보험의 근간은 보험계약자 간 상부상조 정신과 보험계약자와 보험사 간 장기적인 신뢰에 있다면서 위와 같이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 위원장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을 비롯해 생명보험협회장·손해보험협회장 등 보험업권 협회장들이 참석했다. 보험업계에선 삼성생명·한화생명·교보생명·신한라이프·농협생명·삼성화재·DB손해보험·현대해상·메리츠화재·KB손해보험 CEO들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새 회계제도인 IFRS17 도입에 따라 재무정보 뿐만 아니라 보험상품개발·자산부채관리·판매전략 전반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재무적 성과에만 치우쳐 상품·자산관리 등에 쏠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장기적 신뢰 형성이 가능하도록 힘써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저출산·고령화, 디지털 전환 등 급변하는 환경에 맞춰 보험상품 혁신과 건전한 판매채널 확충에도 힘써달라고 강조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도 사적 사회안전망으로서 국민을 보호해온 보험업계가 앞으로도 국민과 함께 건강히 성장해 나가기를 바란다서민 경제가 어려움을 겪는 시기에 보험사들이 스스로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면 보험에 대한 국민적 신뢰는 더욱 두터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 원장은 단기 실적을 위한 불건전 영업은 결국 보험사와 소비자 모두에게 미래의 부담이 된다건전한 영업관행을 정착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보험사와 생명보험협회·손해보험협회는 보험업권의 상생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표하고 보험업권 자체적인 협의를 통해 세부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우선 전체 보험업계 상생방안 규모는 1조 원 수준이 될 것으로 점쳐진다.
 
손해보험업계에서는 자동차보험료 인하 폭이 기존 예상보다 커질 전망이다.
 
당초 손보업계는 자동차 손해율 안정을 고려해 12%대의 보험료 인하율을 검토했지만 최근 금융당국의 상생금융 드라이브에 맞춰 보험료 인하율을 2.42.5%로 높이는 것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특히 메리츠화재는 최대 3% 인하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당국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다.
 
각사가 자동차보험료를 2.5% 인하할 경우 약 5000억 원 규모의 보험료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한편 생명보험업계도 기금 출연이나 상생금융상품 판매 등을 통해 손보업계와 비슷한 규모의 상생방안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