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토지
작년 전국 땅값 0.82% 상승… 15년 만에 최저 상승 폭
‘반도체 산단’ 용인 처인구 땅값 6.7% 상승…전국서 가장 높아
전국서 제주만 0.41% 땅값 하락… 연간 토지거래량 17% 감소
김기찬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1-24 13:31:04
▲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밀집 지역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전국 땅값이 0.8%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금융위기(2008) 0.32% 하락한 이후로 15년 만에 가장 낮은 상승폭이다.
 
국토교통부(국토부)와 한국부동산원은 24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3년 전국 지가변동률 및 토지거래량을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지가는 0.82%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22(2.73%)보다 1.91%p 하락한 수치다.
 
월별로 따져본 전국 지가는 지난해 12월 하락하다가 3월 상승 전환한 뒤 10개월 연속 소폭의 오름세를 보였다.
 
다만 지난해 100.158%·110.157%·120.148%로 상승 폭이 최근 들어 둔화되는 모양새다.
 
지난해 지가 변동률은 수도권(3.03%1.08%)과 지방(2.24%0.40%)에서 모두 전년보다 낮은 수준을 보였다.
 
지역별로 보면 전국 17시 광역시도 가운데 땅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세종(1.14%)이었고, 경기(1.08%)·서울(1.11%)이 뒤를 이었다. 반면 제주 땅값은 0.41% 내리며 전국에서 유일하게 땅값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땅값 상승률로 보면 전구 250개 시·군·구 중 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가 들어서고 신규택지도 조성되는 경기 용인 처인구의 땅값 상승률이 6.66%로 가장 높았다. 이어 경기 성남 수정구(3.14%)·대구 군위군(2.86%)·경북 울릉군(2.55%)·서울 강남구(2.43%)의 땅값 상승 폭이 컸다.
 
한편 토지거래량은 줄어들었다. 건축물 부속토지를 포함한 전체 토지 거래량은 지난해 약 1826000 필지(1362.4)1년 새 17.4% 줄었다.
 
건축물 부속 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 역시 71만 필지(1263.8)로 전년보다 27.1% 감소했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18.5%)·대전(6.9%)·서울(0.7%)에선 토지 거래량이 늘었고, 세종(-31.7%)·제주(-31.3%)·경남(-24.1%) 등에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세종(-46.0%), 부산(-42.7%), 대전(-40.0%) 17개 시도에서 모두 줄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