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해시 ‘행복한 100세 시대’ 특별프로그램 운영
가톨릭관동대와 산학협력 업무협약 체결
휴먼서비스와 관련한 일자리 정보 등 제공
김철수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21 10:33:55
▲강원특별자치도 동해시가 100세 시대에 대비하여 20일 가톨릭관동대 가브리엘관에서 특별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동해시
 
강원특별자치도 동해시가 100세 시대에 대비하여 시민들의 욕구에 맞춘 특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전국 평균수명이 82.7세(2022년 기준)로 점차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65세 이상 노인인구가 전체인구의 23%를 차지하여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한 동해시에 이에 맞는 프로그램이 필요한 실정이다.
 
앞서 시는 수준 높은 대학 평생학습프로그램 유치를 위해 20일 가톨릭관동대 가브리엘관에서 평생교육센터장, 평생교육체제지원단장,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 기관 간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사회에 도움을 필요로 하는 구성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현대 사회에서 인간이 직면하는 다양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가장 유망한 분야인 휴먼서비스와 관련한 현황, 사업, 일자리 정보 등을 내용으로 특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가톨릭관동대 전임교수진이 설계한 ‘행복한 100세 시대’교육 과정을 제공받아 100세 시대 동해시민이 행복할 수 있는 방향과 함께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고 이를 토대로 지역사회와 대학이 동반 성장할 기회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이번 특별 프로그램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강의실 대관, 수강생 모집, 각종 홍보 등을 담당하고 가톨릭관동대는 교육설계, 교수 지원, 수강생 관리 등 역할을 맡는다.
 
내달 6일까지 동해시평생학습관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40명을 모집하며 프로그램은 내달 12일부터 4월30일까지(15회차) 매주 화·목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팽생학습관에서 진행된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동해시평생학습관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평생교육팀에 문의하면 된다. 
송영애 평생교육센터소장은 “고령인구 비율이 높아지며 유망 직종으로 떠오르고 있는 ‘휴먼서비스’를 이해하고 미래 직업으로서 가치를 전망하고 연륜과 지혜를 더해 삶에 활용하고자 한다”며 “이번 강의가 시민의 삶의 질과 도시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