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복지·여성
인구소멸 가속… 시군구 10곳 중 3곳 출산율 0.7명 밑돌아
서울 25개 자치구 0.6명대 이하
작년 4분기 자연감소 첫 4만명대
최영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3-03 18:27:00
▲ 서울 시내 한 산후조리원 신생아실에서 간호사 등 관계자가 신생아들을 돌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올해 연간 합계출산율이 처음 0.6명대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전국 시군구 10곳 중 3곳은 이미 지난해 합계출산율이 0.7명을 밑돌았다. 주로 도시 지역의 출산율이 저조했다.
 
저출생 고착화로 작년 4분기 자연 감소가 역대 최대를 기록하는 등 인구소멸 속도는 계속 빨라지고 있다.
 
3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전국 261개 시··(도 단위 32개구 포함) 가운데 지난해 연간 합계출산율이 0.7명보다 낮은 곳은 70군데에 달했다. 전체의 26.8% 수준이다.
 
작년 전국 합계출산율은 0.72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갈아치웠다. 장래인구추계상 올해는 이보다 더 떨어져 0.6명대로 내려올 전망이다. 작년 4분기 합계출산율은 분기 기준 처음 0.6명대로 떨어졌다.
 
연간 합계출산율 0.7명선이 무너진 70··는 대도시에 대부분 집중됐다.
 
서울이 25곳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 내 모든 자치구에서 합계출산율이 0.7명을 하회한 것이다.
 
부산과 경기가 각각 12곳으로 뒤를 이었다. 대구·인천·경남(4), 광주·전북(2) 순이었다.
 
전국 ··구 가운데 합계출산율이 가장 낮은 곳은 부산 중구로, 0.31명이었다. 여성 한 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가 0.31명에 그친다는 얘기다.
 
통계청 관계자는 부산 중구가 도심 쪽이다 보니 인구 대비 출생아가 많지 않은 영향이다라고 설명했다.
 
서울 관악구가 0.38명으로 집계돼 마찬가지로 0.3명대였다. 관악구는 대학생·수험생 등 미혼의 젊은 1인 가구가 밀집한 영향으로 분석됐다.
 
서울 종로구(0.40서울 광진구(0.45서울 강북구·서울 마포구·대구 서구(0.48)·서울 도봉·은평구(0.52) 순으로 합계출산율이 낮았다.
 
도시 지역일수록 출산율이 낮은 건 청년 세대의 치열한 경쟁·높은 사교육열·집값 등과 무관치 않다.
 
한국은행은 작년 12월 연구에서 초저출산의 원인을 다양한 층위별로 분석한 결과 청년들이 느끼는 높은 경쟁압력과 고용·주거·양육 측면의 불안과 연관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짚었다.
 
출생아 규모 자체는 경기도가 많은 편이다. 젊은 부부가 주택 가격 등을 이유로 서울에서 경기로 이동한 영향 등이다.
 
지난해 경기 화성시(6700)·경기 수원시(6000경기 고양시(5000경기 용인시(4900충북 청주시(4800경기 성남시(4400) 순으로 출생아가 많았다.
 
지난해 태어난 아기는 23만 명인데 사망자 수가 352700명으로 훌쩍 웃도는 등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넘어서는 자연감소는 4년째 이어지고 있다.
 
특히 작년 4분기에는 4900명이 줄어 분기 자연감소 규모가 처음 4만 명을 넘어섰다.
 
우리나라 인구는 20194분기(-7100)부터 17개 분기 연속 줄고 있다.
 
4분기 기준 자연감소 규모는 20191만명을 밑돌다가 202017400·20213만명·202236800·지난해 4900명으로 점차 커졌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