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회·정당
대구·울산·서울 성북서 사전투표 첫날 참여율 부풀리기 의혹
실제 투표자와 선관위 서버 표기 달라
황교안 전 국무총리 “44% 부풀려졌다”
전국 투표소서 참관인 이의제기 잇따라
허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05 20:30:24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5일 실제 투표 참여자보다 단말기상 집계가 더 많은 부풀리기 의혹 사례가 속출했다. 서울 성북구에서도 참관인 계수와 단말기 계수가 차이가 나 참관인이 이의제기하는 일이 빚어졌다. 박주현 변호사 SNS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 첫날 실제 투표 참여자보다 단말기상 집계가 더 많은 부풀리기 의혹 사례가 속출했다. 
 
박주현 변호사는 5일 유튜브채널 커뮤니티에 참관인들로부터 제보받은 사진을 올리면서 “울산지역 참관인의 계수와 단말기와 계수가 100표 이상 차이 나서 이의제기서를 제출했다”고 공지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울산 남구 신정1동 참관인은 “오전 9시 40명 차이, 9시30분 58명 차이, 11시 현재 594명 체크(계수)했는데 모니터(컴퓨터) 690명”이라며 100명 정도 차이가 나는 현상에 대해 투표소관리관에게 점검을 요청했다. 
 
또한 서울 성북구에서도 참관인 계수와 단말기 계수가 차이가 나서 참관인이 이의제기를 했다고 박 변호사는 밝혔다. 
 
SNS에 따르면 이 참관인은 “투표 참관하면서 본인은 투표함에 들어가는 투표지 숫자를 하나하나 기록하면서 1·2시간마다 투표관리관이 알려주는 숫자와 비교했는데 너무 많은 차이가 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위원장께서는 상황에 대해 조사를 하시고 적법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청한다”고 이의제기를 신청했다. 
 
참관인은 자필로 오전 7시 115명이었으나 선관위 서버에 116명으로 표시되며 최초 불일치가 발생한 사실을 기록했다. 
 
이어 오전 10시 참관인은 630명으로 적었지만 서버엔 689명으로 표시됐고 오전 11시30분에는 참관인 945명 서버 1030명으로 85명 차이가 났다며 ‘불법 부정선거로 보이는 투표인 숫자 부풀리기에 대한 이의제기’라고 제목을 밝혔다. 
 
앞서 박 변호사는 사전투표 첫날 실제 투표 참여자보다 단말기상 집계가 30% 부풀려지고 있다는 의혹을 일찌감치 제기했다.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5일 대구와 울산의 참관인들이 실제 투표 참여자보다 단말기상 집계가 더 많은 부풀리기 의혹이 있다고 공식 이의를 제기했다. 박주현 변호사 SNS
  
박 변호사는 이날 오전 대구 남구의 한 참관인으로부터 제보받은 사진을 올리면서 “관내사전투표, 참관인 계수와 중앙서버 30% 더 부풀리기 되어 참관인이 이의제기했다”고 알렸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참관인은 “대구 남구 대명9동에서 이날 오전 8시10분 계수된 투표지는 관내 95명이었지만 투표인수 집계 단말기에는 137명으로 표기됐다”고 주장했다. 
 
참관인은 “사전투표관리관 동의하에 투표관리관과 함께 단말기를 확인했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황교안 전 국무총리도 SNS에 낸 논평에서 “실제 관내 사전 투표자수와 단말기상에 떠오른 수자의 차이가 무려 44%나 난다”며 “어떤 연유에서 그런지는 모르겠으나 숫자가 너무 부풀려진 것으로 모니터상에 나타나 경악을 금치 못하는 상황”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현재 대명 9동 사전투표 참관인은 이미지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사전투표지 계수지에 바를 정자를 써가면서 시간대별로 확인했고 선관위 컴퓨터 단말기상 숫자는 사전투표관리관의 동의하에 확인한 사항이니 만큼 착오 가능성은 그 만큼 적다”며 “매의 눈으로 문제점을 살펴 보는 참관인들의 노고에 찬사를 보낸다”고 했다. 
 
부정선거 척결을 공약으로 내건 가가호호공명선거대한당(공명선거당·비례대표 11번)은 이날 오후 공식 성명에서 “사전투표의 조작 가능성을 제기한 애국 시민들의 우려는 투표가 시작된 지 불과 몇 시간이 지나지 않아 현실화 됐다”며 “대구를 시작으로 울산·서울 성북구 등지에서 투표 참관인이 수기로 계수한 투표인 수보다 선관위 컴퓨터에 집계된 수가 시간이 갈수록 부풀려지고 있는 것이 발견돼 이의 제기가 끊이지 않고 있으나 이를 바로잡는 조치는 취해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 참관인들에게 채증된 사진·동영상의 개인정보를 외부에 유출시키지 않겠다는 각서를 강요했다. 박주현 변호사 SNS 박주현 변호사 SNS
이어 “선관위의 즉각적인 해명을 강력히 촉구하며 금일 중 유권자들을 이해시키지 못한다면 내일의 사전투표는 즉각 중지되는 것이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공명선거당은 “앞서 선관위원장 명찰을 한 자가 직접 참관인들에게 채증된 사진·동영상을 외부에 유출시키지 않겠다는 각서를 강요했고 휴대폰의 사진과 동영상의 완전한 삭제를 확인하는 만행이 저질러졌으니 이는 투표 참관인의 정당한 권리 행사를 방해한 명백한 불법 행위”라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러한 일련의 사태를 심각한 부정 선거의 징후로 판단하고 투표 참관인의 정당한 감시·관리 임무를 부당하게 박탈한 선관위의 용의주도한 불법 행위를 당장 멈출 것을 촉구한다. 우리는 또 총선이 끝날 때까지 더욱 더 감시에 박차를 가하여 모든 불법·부당한 행위를 차단함과 아울러 전 국민에게 이를 알리고 모든 부정행위를 바로 잡는 투쟁 전선에 나설 것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4.10 총선 사전투표는 이날부터 2일간 전국 3565개 사전투표소에서 진행된다. 
 
이에 앞서 4년 전 제21대 4.15 총선에서는 누군가 고의로 전산조작을 통해 투표 결과를 뒤바꿨다는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된 바 있다. 
 
부정선거가 있었다고 주장해 온 쪽에선 사전투표의 실제 결괏값을 전산으로 조작해 당락을 뒤바꾸는 게 가능하다며 의혹을 제기했고 지난해 10월 국가정보원의 합동보안 점검 결과로 정부기관에 의해 처음으로 그 가능성이 확증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직접 밝힌 통계에서도 전산 조작 가능성이 지적됐다. 선관위는 경기 부천시 신중동 지역구 관내사전투표에 1만8210명이 참여했다는 통계를 공개한 바 있다. 
 
2020년 당시 사전투표는 4월10·11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됐다. 하루 12시간씩 이틀간 총 24시간에 1만8210명이 투표를 마치기 위해선 4.76초당 한 명씩 사전투표에 참여해야 한다. 
 
당시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돼 투표자가 간격을 두고 투표한 사실을 감안하면 불가능한 수치였다는 지적이 나왔다. 
 
정작 당일 9시10분쯤 신중동 사전투표소는 비교적 한산했다는 인증 사진이 인터넷에 올라오면서 전산 조작이라는 비난이 쇄도했지만 선관위는 ‘투표인수 부풀리기’ 의혹에 대해 지금까지도 해명하지 못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27
좋아요
8
감동이에요
0
화나요
64
슬퍼요
3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