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주거·라이프
교육 목적 서울 전입인구 지난해 역대 최대
9만2000명…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아
강남구·관악구·성북구·동대문구 순
최영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15 14:26:33
▲ 서울시 강남구 아파트 단지 전경. 스타이데일리DB
 
지난해 진학·학업·자녀 교육 등 교육’을 목적으로 서울로 전입한 인구가 역대 가장 많았다.
 
높은 집값과 치열한 경쟁·인구 밀도 등 다양한 사유로 서울을 떠나는 이들이 꾸준히 늘고 있지만 교육과 직장만큼은 여전히 서울로 향하는 유인이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15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해 행정구역 경계를 넘어 서울에 전입한 인구는 모두 1207000명으로 나타났다.
 
전입 사유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교육사유의 서울 전입은 92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입 사유별 통계가 작성된 2013년 이래 가장 많은 수준이다.
 
교육 사유의 서울 전입은 201368000명에서 201773000, 202088000명으로 늘었다가 코로나19 시기인 202176000명으로 줄었다.
 
이후 202283000, 지난해 92000명으로 다시 증가하는 추세다. 10년간 24000명이 늘었다.
 
7가지 전입 사유 가운데 지난해 역대 최대를 나타낸 항목은 교육이 유일하다.
 
내 집 마련과 전월세 계약 기간 만료 등의 주택사유로 서울 전입은 2013682000명에서 지난해 383000명으로 10년간 299000명이 급감했다.
 
가족사유도 2013323000명에서 꾸준히 줄어 2022265000, 지난해 272000명으로 나타났다.
 
반면 교육 외에도 직장·교통·문화시설 등 주거환경은 서울 전입이 느는 요인이 됐다.
 
직업사유는 2013267000명에서 지난해 29만명으로, '주거환경' 사유는 같은 기간 36000명에서 76000명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서울 자치구별로 교육 사유의 전입을 살펴보면 강남구(9100)1위로 나타났다.
 
대학가인 관악구(7300)와 성북구(6900동대문구(6900)가 뒤를 이었다. 이어 노원구(6700동작구(5900서대문구(5200) 순이었다.
 
전입자보다 전출자가 많은 순유출은 서울에서 1990년부터 작년까지 34년째 계속되고 있다. 이 기간 순유출된 인구는 3506000명에 달한다.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서울의 총인구수는 201510022000명을 기록한 뒤 이듬해 1000만명 밑으로 내려왔고 계속 줄어들어 지난해 9386000명으로 집계됐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2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