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건·사고
성남시 관외 택시 불법 영업행위 민관 합동단속
17일부터 내달 31일까지… 적발 시 사업구역 외 영업 과징금 40만 원
강재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15 15:39:51
▲ 성남시 교통과 소속 단속반이 모란역 인근에서 야간 시간대 관외 택시 불법 영업 단속 활동을 펴고 있다. 성남시
 
경기도 성남시는 개인·법인 택시회사와 합동으로 이달 17일부터 내달 31일까지 관외 택시의 불법 영업행위 단속에 나선다.
 
이번 단속은 손님을 태울 목적으로 사업 구역이 아닌 곳에서 대기 영업을 하는 관외 택시의 불법행위를 바로잡아 성남 시내 택시 운수종사자의 영업권을 확보하고 택시 업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실시된다.
 
단속 대상은 성남 지역에서 영업하는 관외 택시·버스정류장 주변의 불법 주정차 택시이며 야간 시간대 승차 거부·요금 부당 청구도 단속 내용에 포함된다.
 
민관 합동단속반은 유동 인구가 많은 판교역·정자역·서현역·모란역·야탑역 등 7곳의 주요 역세권에서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단속을 벌인다.
 
중점 단속 대상은 서울·용인·광주 등 관외로 이동하는 승객을 태울 목적으로 성남 시내에 장시간 불법 주정차하는 관외 택시이다.
 
사업 구역이 아닌 성남 지역에서 대기 영업행위를 하다 적발되면 해당 시군구에 행정처분을 요청해 과징금 40만 원을 물도록 한다. 
 
성남시 관계자는 “2022년 11월 택시 부제(강제 휴무제) 해제로 인해 관외 택시의 불법영업 행위가 느는 추세다”라며 “관내 택시업계의 영업권 침해와 불법 주정차에 따른 교통체증 등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속적인 단속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