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 아파트
서울 소형아파트 평균 분양가 1년 새 ‘20.5%↑’
전용 60㎡ 환산 분양가 5.7억→6.9억 원
김학형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23 10:50:34
▲ 서울 지역 소형아파트(전용면적 60㎡ 이하)의 평균 분양가가 최근 1년 새 20%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스테이션3
 
원자잿값·인건비 상승에 따른 건축비 인상과 수요 증가 등의 영향으로 최근 1년 새 서울 지역 소형아파트(전용면적 60이하)의 평균 분양가가 20%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은 23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자료를 바탕으로 서울 민간아파트의 공급면적 기준 당 평균 분양가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스테이션3은 지난달 기준 서울 소형아파트의 당 평균 분양가는 1143만 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 949만 원에서 20.5% 상승했다고 밝혔다. 전용면적 60기준으로 환산한 평균 분양가는 지난해 356940만 원에서 올해 368580만 원으로 1년 새 11640만 원 올랐다.
 
서울 소형아파트의 당 평균 분양가는 작년 3분기(7~9) 이후 중소형아파트(60초과~85이하)보다 상승세가 가팔랐다.
 
작년 3분기 소형·중소형아파트의 평균 분양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9.2%·12.8% 상승했으나 작년 4분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2.1%·10.6% 올라 분기별 상승률이 역전됐다.
 
이어 올해 1분기에도 작년 1분기 대비 각각 19.7%·16% 상승해 소형아파트 평균 분양가의 상승 속도가 더 가파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지역 소형아파트의 당 평균 분양가는 지난해 9월 이래 7개월 연속 상승 중이다. 월별로 살펴보면 20239958만 원 10965만 원 111027만 원 121041만 원 202411116만 원 21138만 원 31143만 원으로 나타났다.
 
장준혁 다방 마케팅실 실장은 건축비 인상과 빌라 기피 현상에 따른 아파트 수요 증가와 특례 대출 시행과 고금리 기조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특히 수요가 몰리는 소형아파트의 분양가가 가파르게 상승하는 것으로 보인다소형아파트의 경우 실수요자가 상대적으로 주거 취약층인 청년·신혼부부·1인 가구 등인 만큼 더 큰 부담을 느낄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