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노동
“4.10 부정선거 의혹 즉각 감리하라”
주말 용산·광화문서 잇단 집회
“전산조작 의혹 명백히 밝혀야”
성난 민심 “강제 수사” 요구까지
장혜원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29 00:05:00
▲ 27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에서 열린 ‘부정선거 수사 촉구 범국민대회’에 역대급 인파가 몰려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부정선거방지대 등이 이날 오후 2시부터 전쟁기념관 앞 인도에서 주관한 집회에는 사전 참여 인원 500명을 훨씬 넘는 자유우파 시민들이 몰려들어 빼곡히 자리를 채우고 부정선거 수사를 강력하게 촉구했다.(위) 같은날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는 서울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정보1계에 대한 정부의 감리와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를 촉구했다.(아래) 김봉래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 회원 제공·부정선거척결시민연대 단톡방 캡처
 
제22대 국회의원 선거(4.10 총선)에서 지구상 존재하지 않는 통계 결괏값이 나와 인위적인 전산 조작 의혹에 대한 여론이 급속히 확산하는 가운데 정부가 선거당국의 전산시스템에 대한 감리와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를 통해 선거부정에 관한 국민적 의혹을 불식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집회가 지난 주말 대대적으로 개최됐다. 
 
특히 본지 보도로 사전선거 관리 프로그램조작 의혹에 이목이 집중되면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의 사전선거 관리시스템을 낱낱이 파악해 사전투표 부정 의혹의 진의를 가려야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28일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는 서울 동화면세점 인근 세종대로에서 개최된 광화문 전국집회에서 “‘4.10 총선 부정선거는 사전선거 전산 프로그램 조작때문에 촉발됐다고 강하게 의혹을 제기하고 부정선거 수사를 촉구했다. 이 집회에는 본지 인터뷰에서 공병호 박사가 처음 제기한 사전선거 프로그램 조작 의혹의 실행처를 구체적으로 지목했던 장재언 미국 오리건대 전산학 박사가 연단에 섰다. 
 
장 박사는 중앙선관위의 선거정보1계에서 전산을 조작한 것으로 강하게 의심된다지구상에 없는 통계그래프가 나온 이유에 대해 선관위 전산프로그램을 짜는 이들의 컴퓨터를 확보해 들여다보면 모든 의혹이 풀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선거관리시스템을 살펴보기 위해 30대의 젊은 엔지니어들을 찾아내 조작 여부를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목사도 2.26% 득표에 그치면서 원내진입에 실패한 자유통일당의 선거 결과를 두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했다. 선관위 통계에 따르면 자유통일당은 74곳 투표소에서 ‘0를 얻었고 ‘1’ ‘2’ ‘3가 나온 투표소가 460곳이었다. 이 같은 득표율 자체에 의문을 제기한 것이다. 이에 대해 장 박사는 자유통일당은 64만 표를 득표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300만 표 이상 있을 수도 있으며 현 상황은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이것을 윤석열 대통령이 밝혀내야 한다. 선거관리 프로그램 내부에서 자유통일당에 기표한 투표가 도둑 맞았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번 사전선거는 사전투표율은 31.28%로 역대 총선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21대 총선 당시부터 봉인지 훼손 및 불량 투표지 논란이 불거져 사전투표 폐지론이 확산했는데도 선관위가 이를 묵살한 채 강행하면서 의혹의 확산을 자처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 이번 4.10 사전투표 결과에서 불거진 조작 의혹은, 당일 투표보다 사전투표 득표율이 훨씬 높게 나온 민주당 선거 결과 때문에 본격적으로 의구심을 낳았다. 3551개 행정동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3405개 행정동에 후보를 냈는데 이에 반해 3344개 행정동에서 사전투표 득표수가 당일투표 득표수보다 많았다. 민주당에 유리했던 행정동이 전체 행정동의 98%였다. 구체적으로 민주당은 서울 425개 동 전체, 경기 599개 동 전체, 인천 156개 동 전체, 대전 82개 동 전체, 제주 43개 동 전체에서 사전투표 득표율이 훨씬 높게 나왔다. 전통적으로 보수가 강세였던 부산·울산 에서도 민주당이 후보를 낸 지역은 사전투표 득표율이 더 높게 나왔다.
 
이 때문에 국민의힘의 지역구 당선자 90명 가운데 본선거를 비롯해 관외 사전선거를 모두 승리한 당선자는 35명에 불과했으며 3분의2에 가까운 55명은 관외 사전선거에서 패배했다.
 
▲ 황교안(왼쪽) 전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 집회에서 부정선거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같은날 전광훈(오른쪽 사진 왼쪽)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집회에서 장재언(오른쪽) 미 오리건대 전산학 박사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정보1계에 대한 정부의 감리와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 유튜브채널 이봉규TV 캡처
 
황교안 “외부세력 개입으로 ‘나라 근간’ 선거제 무너져”
 
“부정선거 입 닫은 조·중·동 끊고 스카이데일리 보자” 
전광훈 목사 “자유통일당 2.2% 득표 도저히 납득 못 해” 
민경욱 “尹대통령이 압수수색 지시해 의혹 풀어라” 
 
이 같은 여론은 같은 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서 열린 부정선거 수사 촉구 범국민대회에 역대급 인파가 몰리면서도 확인됐다. 전쟁기념관 앞 인도에서 부정방선거방지대(부방대) 주관 첫 집회로 모인 이 자리에는 사전 참여 인원 500명을 훨씬 넘는 애국우파가 몰려들어 빼곡이 자리를 채웠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민경욱 가가호호공명선거대한당 공동대표와 이동호 한미연합교회 목사가 연사로서 마이크를 잡고 연단에 올랐다.
 
황 전 총리는 "부정선거를 다루지 않는 조··동을 불매하고 부정선거 보도를 이어오고 있는 스카이데일리를 구독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는 공산주의에 의해 무너질 수 있으나 우리는 내부에서 무너질 것이라며 외부세력 개입으로 선거제도가 무너지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어 전자개표기를 선거에 최초로 도입한 조해주(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는 대한민국 선거를 다 망가뜨렸다고 주장했다.
 
앞서 황 전 총리는 26일 유튜브 채널 황교안TV’에 출연해 선관위가 사전투표 조작의혹의 배경에 북한·중국’의 개입을 의심했다. ‘한국형 선거 빅데이터 구축 방안 연구논문을 언급한 황 전 총리는 문재인대선 캠프에서 일하다 장관급인 선관위 상임위원으로 임명된 조해주가 선거연구원 책임연구원으로 재직할 당시 외부와 공동 진행했던 연구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동연구자 중 한 사람이 고한석으로, 1992년 남한 조선 노동당 중부지역당 간첩 사건으로 구속된 전력자인데 조해주가 왜 고한석과 연구를 진행했느냐는 의문이 당연히 들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황 전 총리에 따르면 고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은 문재인정부 당시 민주연구원장을 지냈던 양정철 전 원장과 같은 민주연구원 출신이며 하버드케네디스쿨 동문인 김민석 민주당 의원과도 깊이 연관돼 있다는 것이다. 황 전 총리는 고한석은 ‘SK China IT·인터넷 사업개발팀장으로 베이징에서 4년 동안 일했고 양정철은 20204.15 총선을 수 개월 앞둔 시점에 중국 공산당 중앙당교와 정책 협약을 체결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하기도 했다고 견해를 밝혔다
 
이 같은 커넥션이 부정선거와 연결돼 있으며 북한·중국이 배후에 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주장한 황 대표는 조해주가 선관위 상임위원으로 있었던 4.15 총선 당시 선거 무효소송이 126건 제기됐고 사전투표 관련 시비가 끊이지 않았다이러한 시비는 조해주·고한석·양정철·김민석과 어떤 식으로든 연계가 돼 있고 최근 4.10 총선 사전투표 조작과도 어떤 식으로든 관련이 있을 것으로 저는 확신한다고 의견을 표명했다.
 
계속해서 조해주와 선거 빅데이터 공동연구를 진행한 고한석은 중부지역당 사건에서 대중선전 선동을 담당하는 엘리트였고 프로였다고한석이 김민석, 양정철과도 팀웍을 맞춰 일했고 선관위 조해주를 통해 선거 실무도 궤뚫고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4.10 총선 사전투표는 조작이라며 조작은 선거 실무에 정통하고 이를 전산과 빅데이터를 연계시켜 짜 맞추고 또 극비리에 표를 바꾸고 보탤 외부 인력이 개입됐을 것이라고 주장을 더했다.
 
사전선거를 관리하는 전산프로그램을 감리함으로써 전자개표시에 조작 설정이 됐는지 안됐는지를 명명백백히 가려 의혹을 해소하는 게 국민의 의구심을 없애는 데 최우선 과제라고 본 것이다. 
 
민경욱 공동대표도 “윤석열 대통령이 압수수색을 통해 부정선거에 대한 의혹을 말끔히 털어내야 한다”며 “부정선거는 다시는 이땅에서 설 수 없도록 이 기회에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수사를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13
좋아요
88
감동이에요
13
화나요
9
슬퍼요
2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